UPDATED. 2019-05-22 11:45 (수)
'金상추'영향? 8월 소비자 물가 5년4개월만에 최대폭 솟아
상태바
'金상추'영향? 8월 소비자 물가 5년4개월만에 최대폭 솟아
  • 정혜선 기자
  • 승인 2017.09.01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1일 발표한 소비자 물가동향 전녀보다 2.6% 상승 최대주범은 무더휘 호우 영향 채소가격
 

일반 고깃집 식탁에서 상추가 사라졌다. 무더위와 집중호우 영향으로 채솟값이 뛰었기 때문이다. 이런 영향 때문일까?

8월 소비자물가가 5년4개월여 만에 최대폭으로 치솟았다.

 통계청이 1일 발표한 8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2.6% 상승했다. 이는 2012년 4월 2.6% 상승한 이후 5년 4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오른 것이다.

 물가가 뛴 최대 주범은 채소가격이다. 채소 가격이 22.5% 상승해 전체 물가를 0.37%포인트(p) 끌어올렸다. 채소류 가격 상승 폭은 지난해 11월 32.9% 오른 이후 최대다.

 채소 가격이 오른 영향은 전체 농수산물에도 연쇄적으로 미쳐 전체 농·축·수산물 가격은 12.2% 상승, 전체 물가를 0.96%p를 끌어올렸다.

 물가 상승의 또 다른 이유는 석유류가격이다. 국제유가 조정 영향으로 주춤했던 석유류 가격도 다시 상승 폭을 확대하면서 공업제품 물가는 1.0% 상승, 전체 물가를 0.31%p 끌어올렸다.

 조류 인플루엔자(AI) 여파로 올해 초부터 고공행진을 이어가던 계란값은 살충제 파문으로 수요가 줄면서 상승 폭이 줄었다.

 올해 초부터 계속된 상승세가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던 석유류는 3.6% 오르면서 전달(0.5%)보다 상승 폭을 확대했다.

 전기·수도·가스는 8.0% 상승, 전체 물가를 0.29%p 끌어올렸다. 집세와 개인·공공서비스 등이 포함된 서비스 물가는 1.8% 상승하면서 전체 물가를 1.04%p 밀어 올리는 효과를 냈다.

 채소류 가격 상승으로 서민들의 체감 물가인 생활물가지수도 3.7% 상승했는데 지난 2011년 12월 4.4%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이다. 식품은 5.9%, 식품 이외는 2.5% 상승했다.전·월세를 포함한 생활물가지수는 3.4% 상승했다. 신선식품 지수도 18.3% 상승해 2011년 2월 21.6% 오른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특히 신선 채소는 22.8% 상승하면서 전달(10.3%)보다 상승 폭이 두 배 이상 뛰었다. 신선과실도 22.8% 오르며 전달(20.0%)에 이어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AI 여파로 지난달에도 60%대의 높은 상승 폭을 보이던 계란값은 살충제 파문으로 수요가 줄면서 53.3% 올라 상승 폭을 줄였다.

 농산물과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1.8% 상승하면서 전달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통계청은 "폭염·폭우 등 영향으로 농산물 채소류 오르다 보니 축·수산물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을 보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