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2 23:04 (수)
【충청 밖 뉴스】광주시민 거센 반발로 이어진 황교안 광주방문
상태바
【충청 밖 뉴스】광주시민 거센 반발로 이어진 황교안 광주방문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9.05.18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인터넷 뉴스팀]예상대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광주를 방문했고, 우려대로 일부 광주시민들의 반발을 받았다.

현지의 광주일보등의 보도에 의하면 황 대표는 18일 오전 9시 30분쯤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이 열리는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 민주의 문 앞에 도착하자, 일부 시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대형버스를 타고 국립 5·18 민주묘지 민주의 문 앞에 도착한 황 대표는 곧바로 일부 시민들과 시위대의 격렬한 항의와 마주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이 18일 광주시 운정동에서 5.18 기념식에 참석하려다, 시민들의 반발에 부딪혔다.[사진=ytn뉴스켑처]
황교안 자유한국당이 18일 광주시 운정동에서 5.18 기념식에 참석하려다, 시민들의 반발에 부딪혔다.[사진=ytn뉴스켑처]

경찰 등 경호 인력은 인간 띠를 만들어 황 대표를 보호하려 했으나,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없는 기념식 참석을 반대해온 5·18 추모단체 회원 등 수백명의 시민들이 황 대표를 향해 달려들면서 현장에선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졌다. 

 황 대표는 광주시민들의 반대에도 기념식 참석을 예정대로 이어 갔다.

현지 5·18 추모단체와 시민들은 황 대표의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사과와 징계없는 기념식 참석을 반대해왔다.

‘오월단체를 사랑하는 사람들’ 등 5월 관련 단체는 민주의문 앞에서 ‘5·18왜곡 처벌법 가로막는 자유한국당 즉각 해체’, ‘5·18역사왜곡 처벌법 즉각 제정’ ‘5·18진상조사위원회 즉각 가동’ 등이 적힌 피켓과 현수막을 내걸고 시위했다. 

황 대표는 경찰 등 경호 인력의 도움을 받아 입장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이를 막으려는 시민들과 충돌했다. 

일부 시민들은 황 대표를 향해 “어디를 오느냐”, “황교안은 물러가라”고 외쳤고 밀고 당기며 넘어지는 등 격렬한 몸싸움도 벌어졌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