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9월 무역적자 37억달러…외환위기 이후 첫 6개월 연속적자

수출 2.8% 증가로 넉 달째 한 자릿수 증가 그쳐…수입은 18.6% 늘어
적자 폭은 전월 대비 60% 축소…대중 무역수지 5개월 만에 흑자전환

최수경 기자 | 기사입력 2022/10/02 [05:21]

9월 무역적자 37억달러…외환위기 이후 첫 6개월 연속적자

수출 2.8% 증가로 넉 달째 한 자릿수 증가 그쳐…수입은 18.6% 늘어
적자 폭은 전월 대비 60% 축소…대중 무역수지 5개월 만에 흑자전환

최수경 기자 | 입력 : 2022/10/02 [05:21]

▲ 무역선박

 

무역수지가 9월에도 적자를 면치 못했지만, 적자 규모는 대폭 줄였다. 무역 적자는 6개월 연속 이어진 것으로,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무려 25년 만이다.

 

수출 증가율은 한 자릿수에 그쳤지만, 고공행진 중인 국제 에너지 가격의 여파로 수입은 두 자릿수 증가율을 나타냈기 때문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9월 수출입 통계를 발표했다.

 

지난달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8% 증가한 574억6천만달러, 수입은 18.6% 늘어난 612억3천만달러로 집계됐다.

 

▲ 9월 수출입 실적[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이로써 무역수지는 37억7천만달러(약 5조4천213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지난 4월부터 적자가 계속되고 있다. 6개월 이상 연속 적자는 1995년 1월∼1997년 5월 이후 25년 넘게 없었던 일이다.

 

다만 무역수지 적자 규모는 지난 8월(94억9천만달러)과 비교해 상당폭(60.3%) 축소됐다.

 

대중 무역수지도 수출이 6억9천만달러 많아 5개월 만에 흑자로 전환됐다.

 

무역 적자는 한국처럼 에너지 수입 의존도가 높은 일본, 이탈리아, 프랑스 등에서도 지속되는 상황이다.

 

수출은 기존의 9월 최고 실적인 지난해 9월(559억달러) 대비 15억 달러 넘게 웃돌아 9월 최고 실적을 경신했다.

 

이로써 수출은 23개월 연속 증가세를 지속했으며, 작년 3월 이후 19개월 연속으로 해당 월의 역대 최대 수출액을 기록했다.

 

23개월 연속 수출 증가는 역대 3번째로 긴 기간이다.

 

다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와 세계 경기 둔화로 지난 6월 이후 4개월 연속(5.3%→8.7%→6.6%→2.8%) 한 자릿수 수출 증가율이 계속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