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맥 못추는 집값…전국 주택가격 13년7개월 만에 최대폭 하락

8월 주택가격 동향…금리인상·거래동결에 아파트가 약세 주도
전국 주택 전셋값도 3년4개월 만에 최대폭 하락

전종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9/15 [15:19]

맥 못추는 집값…전국 주택가격 13년7개월 만에 최대폭 하락

8월 주택가격 동향…금리인상·거래동결에 아파트가 약세 주도
전국 주택 전셋값도 3년4개월 만에 최대폭 하락

전종수 기자 | 입력 : 2022/09/15 [15:19]

▲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지난달 전국의 주택가격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서울 아파트값도 9년 만에 최대 하락폭을 기록했다.

 

15일 한국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8월 전국의 주택종합(아파트·단독·연립주택) 매매가격은 전월 대비 0.29% 하락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시절인 2009년 1월(-0.55%) 이후 13년 7개월 만에 최대 하락폭이다. 지난 7월(-0.08%)에 비해서도 0.2%포인트(p) 이상 확대됐다.

 

가파른 금리 인상과 집값 하락 우려로 거래가 동결되면서 집값 하락폭이 커지는 양상이다.

 

유형별로 보면 아파트값이 집값 하락을 주도했다.

 

지난달 전국의 아파트값은 0.51% 떨어져 이 역시 2009년 1월(-0.68%) 이후 가장 큰 폭의 하락을 기록했다.

 

서울의 전체 주택가격도 0.24% 떨어진 가운데 아파트값은 0.45% 하락하며 낙폭이 전월(0.22%)의 2배 수준으로 커졌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시장 침체기를 겪던 2013년 8월(-0.47%) 이후 9년 만에 최대 하락폭이다.

 

인천과 경기 아파트값은 8월에 각각 0.96%, 0.71% 하락하며 전월(-0.37%, -0.29%) 대비 2배 이상으로 하락폭이 커졌다.

 

수도권 아파트값은 0.66% 떨어져 2013년 1월(-0.66%) 이후 9년 7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하락했다.

 

이에 비해 단독주택은 상승세가 이어졌다. 8월 서울의 단독주택 가격은 0.31% 올랐고 인천은 0.22%, 경기는 0.28% 상승하는 등 강세를 보였다.

 

연립주택은 전국이 0.06% 떨어지며 하락 전환됐고 서울은 0.07%, 인천은 0.19% 각각 내렸다.

 

지난달 주택 전세시장도 침체가 이어졌다.

 

전국의 주택 전셋값은 0.28% 하락해 2019년 4월(-0.29%) 이후 3년 4개월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0.45%, 서울 아파트는 0.25% 내려 전월보다 하락폭이 크게 확대됐다.

 

반면 월세는 강세다. 서울 아파트의 월세 가격은 0.12% 올라 전월(0.10%)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금리 인상 여파로 전세자금대출 이자율이 전월세전환율보다 높아지면서 월세 전환 수요가 증가한 영향이다.

 

전국 아파트 월세 가격은 0.20% 올라 상승세가 지속됐으나 전월(0.22%)보다 오름폭은 다소 축소됐다.

 

월세 수요가 늘면서 전월세전환율도 높아졌다. 서울 주택종합은 지난 6월 4.8%에서 7월에는 4.9%로, 서울 아파트는 4.2%에서 4.3%로 각각 소폭 상승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