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洪, "'윤십원 이재명', '이일원' 될 수 있어" ...李캠프 "국힘 게이트"역공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9/20 [10:05]

洪, "'윤십원 이재명', '이일원' 될 수 있어" ...李캠프 "국힘 게이트"역공

김진태 기자 | 입력 : 2021/09/20 [10:05]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이른바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여야간 후보들간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 "결백하다면 스스로 특검을 국회에 요청하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누구는 돈 10원도 피해준 적이 없다고 큰소리치다가 감옥 간 일도 있는데 누구는 돈 1원도 안 받았다고 발을 뻗치고 있다. 글쎄올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윤 십원이라고 그렇게 야유하고 놀리더니 자칫하다간 이 일원이 되는 수도 있다"고 했다.

이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장모가 사기를 당한 적은 있어도 누구한테 10원 한 장 피해준 적이 없다'고 말했다는 전언이 언론에 보도된 이후 장모 최모 씨가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로 실형 선고를 받은 것을 빗대 이 지사를 겨냥한 것이다.

이 지사는 지난 18일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과 관련해 "단언하지만 저는 1원도 받은 일이 없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이어 홍 의원은 "이런 대형 비리가 터졌는데도 눈치가 보고 있는 검찰도 참 이상한 조직"이라고 비판했다.

한편으로 이재명 경기지사측은 야당의 전방위 공세에 대해  오히려 "국힘 게이트"라며 역공을 취했다.

이재명 후보 선거대책위는 19"국민의힘 등과 일부 언론은 '이 후보 아들이 화천대유 직원으로 근무하고 있다'는 등 아무런 검증 없이 주장하거나 보도했다"며 오히려 "개발사업으로 '한 방'을 노리던 부동산 개발업자들과 '돈 냄새'를 맡은 국민의힘 전·현직 관계자들이 대장동 개발사업에 얽혀있다는 사실이 줄줄이 드러나고 있다고 정면 대응했다.

선대위는 이날 진위가 확정되지 않은 사실을 사실인 것처럼 공표했다며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윤창현 의원, 장기표 전 후보를 서울중앙지검에 공직선거법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대장의혹, 이재명, 홍준표, 윤석열, 곽상도, 장기표, 김기현, 윤창현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