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관섭 한수원 사장 사표 수리…脫원전 갈등설
상태바
이관섭 한수원 사장 사표 수리…脫원전 갈등설
  • 문장훈 기자
  • 승인 2018.01.18 2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퇴설이 나돌던 이관섭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사장이 18일 사직 처리됐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수원 등에 따르면 이 사장은 지난해 말 사표를 제출했고 이날자로 사표가 수리됐다. 퇴임식은 19일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장은 행정고시 27회로 공직에 입문해 산업경제정책관, 에너지자원실장, 산업정책실장 등의 요직을 거쳤고 박근혜 정부에서 제1차관을 지냈다. 한수원 사장에는 2016년 11월 취임해 당초 임기는 내년 11월까지였다.

이 사장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과정에서 건설 찬성 측 입장을 대변하는 등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과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