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지난 합의로 문제해결 안돼,일본에 재협상 요구 안해"
상태바
강경화,"지난 합의로 문제해결 안돼,일본에 재협상 요구 안해"
  • 정혜선 기자
  • 승인 2018.01.09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정부의 입장 발표,"10억엔 처리 문제 일본과 협의"
▲ 한일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 발표하는 강경화 외교장관 사진=외교부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9일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일본에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방향에 대한 정부 입장 발표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피해 당사자인 할머니들의 의사를 반영하지 않은 2015년 합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진정한 문제 해결이 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하지만 "2015년 합의가 양국 간의 공식합의였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다"며 일본 정부에 재협상을 요구하지는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강 장관은 대신 "일본이 스스로 국제보편기준에 따라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피해자들의 명예, 존엄 회복과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달라"고 촉구했다.

일본 정부가 출연한 화해·치유재단 기금 10억엔은 전액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기로 했다. 강 장관은 "이 기금의 향후 처리 방안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와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우리 정부는 과거사 문제 해결과 함께 한일 양국간 미래지향적 협력을 위해 계속 노력해나가겠다"며 한일관계 회복도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 분들의 명예, 존엄 회복 및 마음의 상처치유를 위해 정부가 해야 할 일을 해 나가는데 모든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며 "앞으로 피해자들의 의견을 경청하며 추가적 후속조치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7일 위안부 검토 태스크포스 최종보고서를 발표하고 지난 2015년 위안부 합의가 중대 한 흠결이 있었다며 피해자 중심 접근 원칙에 따라 정부 입장을 정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강경화 외교장관 발표 전문]
안녕하십니까!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작년 12월 27일 위안부 T/F 결과보고서 발표에 앞서 저는 피해자 여러분 등의 의견을 겸허히 수렴하고, 한일관계에 미칠 영향도 감안하면서 2015년 위안부합의에 대한 정부입장을 신중히 수립해 나가겠다고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이후 비록 짧은 기간이었지만, 주무부처인 외교부와 여성가족부를 중심으로 피해자 분들과 관련단체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는 한편, 이웃국가인 일본과의 관계도 정상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진지하게 검토하여 왔습니다.

이러한 과정에서 무엇보다도 피해자 분들의 존엄과 명예가 회복되어야 함을 명심하였습니다. 또한, 한일 양자 차원을 넘어 전시여성 성폭력에 관한 보편적 인권문제인 위안부문제가 인류 역사의 교훈이자 여성인권증진 운동의 국제적 이정표로 자리매김하여야 한다는 점을 중시하였습니다.

아울러, 동북아의 평화 번영을 위해 한일 간 정상적인 외교관계를 회복해야 한다는 점도 염두에 두면서 정부입장을 신중하게 검토하여 왔습니다.

이러한 점과 작년 말 발표된 위안부합의 T/F 결과를 토대로 마련한 이 합의에 대한 정부의 기본적인 처리방향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첫째, 우리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 분들의 명예존엄 회복 및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해 우리 정부가 해야 할 일을 해나가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해 나가겠습니다.

둘째, 이 과정에서 피해자, 관련단체, 국민들의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하면서 피해자 중심의 조치들을 모색해 나가겠습니다.

한편, 일본 정부가 출연한 화해·치유재단 기금 10억 엔은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고, 이 기금의 향후 처리방안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와 협의하도록 하겠습니다.

화해 ·치유재단의 향후 운영과 관련해서는 해당 부처에서 피해자, 관련단체, 국민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하여 후속조치를 마련할 것입니다.

셋째, 피해당사자인 할머니들의 의사를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 2015년 합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진정한 문제해결이 될 수 없습니다.

넷째, 2015년 합의가 양국 간에 공식합의였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습니다. 이를 감안하여 우리 정부는 동 합의와 관련하여 일본 정부에 대해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을 것입니다.

다만, 일본이 스스로 국제보편 기준에 따라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피해자들의 명예 ·존엄 회복과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줄 것을 기대합니다.

피해자 할머니들께서 한결 같이 바라시는 것은 자발적이고 진정한 사과입니다.

다섯째, 정부는 진실과 원칙에 입각하여 역사문제를 다루어 나가겠습니다.

정부는 과거사 문제를 지혜롭게 풀어나가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는 동시에 한일 양국 간 미래지향적 협력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갈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오늘 말씀드린 내용이 피해자 여러분들께서 바라시는 바를 모두 충족시킨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 점에 대해 깊이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앞으로도 정부는 성심과 최선을 다해 피해자 여러분들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추가적인 후속조치를 마련해 나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