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포토뉴스
'2017년에 활짝 열린 청와대, 이렇게 달라졌습니다'청와대 계단이 어린아이들의 놀이터? 비혼모 엄마 초청 장면 등 다양하고 친근한 사진 공개
김수진 기자  |  sjkim@sejongeconom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31  20:07: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미르지요예프 대통령 부부와 함께 한 어린이들.
   
▲ 2012년에 찍은 사진을 보는 김정숙 여사와 합창단원. 노래로 이어진 인연은 시간이 지나도 계속됩니다.
   
▲ 국빈방문 환영식도 국민과 함께 했습니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 우즈베키스탄의 미르지요예프 대통령, 스리랑카의 시리세나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의 공통점은? 환영식에 함께 한 양국의 어린이들입니다. 트럼프 대통령 국빈방문 때는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와 함께 양국의 아이들에게 평창동계올림픽 목도리를 선물했고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시리세나 대통령 국빈 환영식에는 양국의 국기를 손에 든 어린이들이 본관 정문에서 대통령 부부와 함께 국빈을 환영했습니다. 귀여운 어린이들의 환호에 먼 길을 날아온 해외 정상들도 기뻐했고 정상회담의 분위기 또한 한층 화기애애했습니다.
   
▲ 기존의 의전 관행을 깨고 국민이 먼저인 청와대가 되었습니다 임명장 수여식에 가족을 초청하는 것을 시작으로, 문재인 정부 청와대는 기존의 경직됐던 의전 관행들을 깨고 국민이 우선이 청와대로 만들고 있습니다. 태극기와 봉황기 앞은 초청받은 해외정상만 설 수 있다는 의전 관행이 있었지만 새 정부는 국민을 해외정상 이상으로 모십니다. 김정숙 여사가 동대문 다문화지원센터의 레인보우 합창단을 다시 만난 날, 합창단은 봉황기와 태극기 앞에서 함께 노래 부르며 2012년부터 이어 온 추억을 나눴습니다.
   
▲ 임명장 수여식은 가족과 함께 공직 임명장 수여식의 풍경도 확 달라졌습니다. 전에는 임명받는 공직자 당사자만 참석하던 것을 가족이 함께 참석해서 축하를 나누는 행사로 바꿨습니다. 임명장 수여식에 가족이 참석하게 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아이디어. “이 자리에 오기까지 가족들이 함께 고생했으니 함께 참석하는 것이 좋겠다.” 는 뜻에서 가족들을 초청해 꽃다발을 증정하고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 청와대의 이모저모를 소개하는 관람영상도 관람객들과 함께 만들었습니다. 셀카봉을 들고 청와대의 건축물과 역사를 설명하는 친구들.
   
▲ 국민과 더 가까이, 소통하는 청와대 새 정부가 들어선 후 인기 폭발 중인 청와대 관람. 어린이와 가족들과 함께 멀리서 오시는 분들도 많습니다. 안내에 따라 청와대의 이곳저곳을 관람하다 보면 업무 중에 이동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우연히 만나기도 하고 김정숙 여사와 셀카를 찍는 우연도! 청와대의 이모저모를 소개하는 관람 영상도 청와대 관람객들과 함께 만들었습니다. 함께 관람 온 친구, 아이를 데리고 온 엄마가 셀카 형식으로 청와대의 역사와 건축물을 소개했습니다. 꼭 한 번 가 보고 싶은 청와대, 관람 신청은? 청와대 홈페이지에서!
   
▲ 청와대 앞길을 국민께 돌려드렸습니다 ‪8시 이후에는 차도 사람도 다닐 수 없어 적막했던 청와대 앞길이 50년 만에 시민들에게 완전히 개방되었습니다. 차량을 통제하던 바리게이트를 내리고 검문도 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6월 26일에는 시민들을 초청해 김정숙 여사와 함께 청와대 앞길을 걷는 밤 산책 행사도 열었죠.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의 해설로 듣는 청와대 앞길과 경복궁의 역사, 박준 시인의 축시 낭독, 대금 연주로 문화와 역사가 있는 밤이었습니다.‬
   
▲ 8시 이후 부터 청와대 앞길을 통제하던 바라게이트가 내려지는 순간. 청와대 앞길은 국민의 산책로가 되었습니다
   
▲ 본관을 24시간 불 밝힌 랜드마크로 만들었습니다 개방된 청와대 앞길을 찾는 국민들을 위해, 청와대 본관의 조명도 환하게 밝혔습니다. 청와대 본관의 새하얀기둥과 수 십 만개의 청기와로 뒤덮인 지붕은 빛을 받아 은은하게 빛나며 청와대 앞길을 찾는 손님들을 맞이했습니다. 밤 새 불을 밝혀도 전기료는 한 달에 10만 원 정도라니, 비용 대비 효과가 대단하죠?
   
▲ 본관도 국민께 개방했습니다 귀빈들과 외국정상 방문, 국무회의 등 중요한 국정 행사에 사용하던 청와대 본관이 국민들께 개방되었습니다. 휠체어를 타고 청와대를 관람하시는 어르신들께도 문을 열고 비혼모 엄마들과 함께 청와대에 초청받은 아이들도 뛰어다녔습니다. 비혼모 가정의 아이들과 엄마들에게 관심을 갖고 만남을 지속해 온 김정숙 여사. 아기 엄마들이 김정숙 여사와 이야기를 나누는 동안 아기들은 하루 동안 놀이방이 된 본관 무궁화실에서 청와대 경호실 의무대장과 행정관들 품에 안겨 시간을 보냈습니다.
   
▲ 역대 영부인들의 초상화가 걸려있는 방에 아기침대가 설치되었습니다. 청와대 의무대장과 경호관, 행정관들이 일일 보모가 되어 아기들을 돌봤습니다.
   
▲ 놀이방이 된 본관 무궁화실. 평소에는 김정숙 여사의 접견실이지만 이 날은 아기들의 공간으로 변신.
   
▲ 본관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에 깔린 레드카펫. 비혼모 엄마들과 같이 청와대를 찾은 아기들의 놀이터가 되었습니다.

청와대는 정유년(丙申年) 마지막 날인 31일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2017년 활동 사진을 공개하며 "새해에도 국민과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청와대 SNS 계정에 '2017년에 활짝 열린 청와대, 이렇게 달라졌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머나먼 구중궁궐처럼 엄숙하게만 보였던 청와대가 달라졌다. 닫혔던 문을 열고, 어두운 곳의 불을 켜고, 관람객과 함께하며 청와대의 곳곳을 국민과 함께 나눴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지난 6월 26일, 청와대가 앞길을 개방하던 날 김 여사가 시민들을 초청해 '청와대 앞길을 걷는 밤 산책 행사'를 진행하는 모습을 비롯해 국무회의 등 국정 행사에 사용하던 청와대 본관에 비혼모 엄마들을 초청한 장면, 청와대를 관람하던 시민들이 이동중에 문 대통령과 김 여사를 만나 '셀카'를 찍는 장면 등도 공개됐다.

또 김 여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의 국빈방문 행사에 참석한 각국 어린이들과 따뜻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도 담겼다.

공직명장 수여식에 가족을 초청해 축하하는 장면 등을 통해 "국민이 먼저인 청와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동구 성안로 13길 28-2   |  대표전화 : 02-477-3291  |  팩스 : 02)477-328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889  |  발행인 : 고재원 |  편집인 : 고재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승찬
Copyright © 2013 세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