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4 16:03 (금)
혼밥족 잘 찾는 편의점 햄버거, '나트륨과 지방 덩어리'
상태바
혼밥족 잘 찾는 편의점 햄버거, '나트륨과 지방 덩어리'
  • 정혜선 기자
  • 승인 2017.12.18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보호원 상위 5대 편의점 판매 햄버거 3종 14개 제품 시험평가 결과
 

‘혼밥’족들이 절대적으로 의존하는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햄버거가 나트륨과 지방 덩어리 인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소비자원은 가맹점 상위 5대 편의점(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위드미)에서 판매하는 햄버거 3종(불고기버거, 치즈버거, 치킨버거), 14개 제품을 상대로 안전성과 품질을 시험·평가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조사결과 편의점 햄버거 평균 나트륨 함량은 994.6mg으로 1일 영양성분 기준치(2천㎎)의 절반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GS25가 판매하는 ㈜영진데리카후레쉬의 빅사이즈치즈불고기버거 나트륨 함량은 1천583mg(79%)으로 가장 많았다. 반면 CU가 파는 ㈜조이푸드의 매콤순살치킨버거는 690mg(35%)으로 가장 적었다.

 

햄버거 14종의 평균 지방 함량은 23.3g으로 1일 영양성분 기준치(54g)의 43% 정도였다.

 

미니스톱이 판매하는 ㈜한맥푸드의 비프치즈버거가 42g(78%)으로 가장 많았다. GS25가 판매하는 ㈜영진데리카후레쉬의 상하이스파이시치킨버거가 10g (19%)으로 가장 적었다.

건강에 해로운 나트륨과 지방 함량은 높았던 반면 건강에 필수적인 식이섬유나 탄수화물 함유량은 적었다.

평균 탄수화물 함량은 56.4g으로 1일 영양성분 기준치(324g)의 17%, 평균 식이섬유 함량은 3.9g으로 1일 영양성분 기준치(25g)의 16% 수준이었다.

이와함께 영양성분 표시기준을 지키지 않은 제품도 상당수였다. 14개 제품 중 11개 제품이 1개 항목 이상에서 영양성분의 실제 측정값과 제품에 표시된 양의 허용오차 범위를 넘었다.

제품의 나트륨 함량을 다른 제품과 쉽게 비교할 수 있도록 표시하는 '나트륨 함량 비교 표시'도 7개 제품은 개선이 필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