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한,중 同舟共濟 마음으로 협력하자"
상태바
文,"한,중 同舟共濟 마음으로 협력하자"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7.12.13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한중 비즈니스포럼에 참석, '같은 배를 타고 강을 건너는 공동체' 강조
▲ 13일 베이징공항에 내린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중국측 화동으로 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 국빈 방문 첫날인 13일 "동주공제(同舟共濟)의 마음으로 협력한다면 한국과 중국은 반드시 함께 발전하고 성장해 나갈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비즈니스포럼'에 참석해 "양국은 함께 번영해야할 운영공동체"라며 이같이 밝혔다. '동주공제'는 같은 배를 타고 강을 건넌다는 뜻으로 이해와 환란을 같이해 동질감을 가지고 있다는 의미다.

해당 포럼에는 양국 기업인 600여명이 참석해 사드 갈등 봉합 이후의 한중 경제협력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이날 비즈니스 포럼에는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 장쩡웨이 회장과 북경기차 쑤허이 회장, 바이두 리옌홍 총재, TCL 보롄밍 총재, BYD 왕찬푸 총재, CATL 로빈 쩡 총재, 중국국영건축공정총공사(CSCEC) 정 쉐시엔 부총경리, 시노펙 류중윈 부총재, 화웨이 펑중양 부총재, 샤오미 황짱지 부총재, 신희망그룹 왕황 부동사장, 푸싱그룹 리하이펑 고급부총재 등 중국 유수 기업의 최고 경영자들이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손경식 CJ 회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구자열 LS 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대표, 김영민 SM 엔터테인먼트 사장, 김대일 펄어비스 의장 등 제조업, 서비스, 문화·콘텐츠, 중소·중견기업을 망라한 한중 경제 협력 대표기업들이 참여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5년간 양국이 우정과 협력의 물길을 만들었다면 앞으로 25년은 미래 공동번영을 위한 배를 띄워야 할 때"라며 "중국의 번영은 한국의 번영에 도움이 되고, 한국의 번영은 중국의 번영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 초반에 난징대학살 추모 80주년을 언급하며 양국 국민들의 동질성을 의도적으로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한국인들은 중국인들이 겪은 고통스러운 사건에 깊은 동질감을 가지고 있다"며 "동병상련의 마음으로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여전히 아픔을 간직한 모든 분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또 "사람은 누구나 존재 자체가 존엄하다"며 "사람의 목숨과 존엄함을 어떤 이유로든 짓밟아서는 안 된다는 것이 인류 보편의 가치"라고 언급했다.

이어 "이제 동북아도 역사를 직시하는 자세 위에서 미래의 문, 협력의 문을 더 활짝 열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과거를 성찰하고 아픔을 치유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과거 식민지배 과오를 반성하지 않는 일본에 대한 양국 국민들의 정서를 환기시키고, 한국과 중국이야말로 아픔을 함께 겪었다는 점을 의도적으로 내비치면서 동질성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25년간 중국의 눈부신 경제 성장 속에 한중 양국은 서로의 경제발전에 든든한 협력자가 됐다"며 "중국은 한국의 최대 교역대상국이고, 한국은 중국의 제3대 교역대상국"이라고 말했다.

또 "인적교류도 크게 늘어 한 해 1000만명 이상의 국민들이 양국을 방문하고 있다"며 "중국 젊은이들은 한국의 음악과 드라마를 즐기고 한국 젊은이들은 중국어 공부에 열을 올리면서 양꼬치와 칭따오 맥주를 즐긴다"고 소개했다.

이어 "요즘은 중국 쓰촨요리 마라탕이 새로운 유행"이라며 "중국과 한국의 밀접한 교류와 협력은 어찌 보면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중국은 지리적으로 가장 가까운 이웃사촌임은 물론 유구한 역사와 문화를 함께해 왔다"며 "우리는 어려서부터 공자와 맹자의 유교사상을 배우고 삼국지와 수호지를 읽으며 호연지기를 길러왔다"고 힘줘 말했다.

또 "제국주의의 침략에 함께 고난을 겪고 함께 싸우기도 했다"며 "이런 본질적인 유대감 속에 양국은 지난 25년간 폭넓은 교류를 통해 오랜 우정을 되찾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하지만 최근 양국관계에 어려움이 있었다. 특히 경제인 여러분들의 마음고생이 심했을 것"이라며 "'비 온 뒤에 땅이 더 굳어진다'는 한국의 속담처럼 저는 이번 방문을 통해 양국의 우정과 신뢰를 다시 확인하고 모든 분야에서 협력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어려움은 사드 갈등을 의미한다. 지난 '10·31 합의'로 양국 정상이 사드 문제를 '봉인'하기로 한 만큼, 이제는 경제·사회·문화 협력에 매진하자는 메시지를 양국 기업인들에게 던진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과 한국 정부의 국정철학이 일맥상통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양국의 경제협력 패러다임을 한 단계 격상시키자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의 새 지도부가 지향하는 가치와 원칙은 한국 새 정부의 정책기조와 유사한 점이 많다"며 "시진핑 주석은 19차 당대회에서 인민이 정치의 중심임을 분명히 하고, 전면적인 샤오캉(小康) 사회 건설을 통해 중국의 꿈을 실현할 것을 역설했다"고 환기시켰다.

이어 "한국도 국민이 주인인 나라를 국정목표로 삼고, 가계소득을 높이는 '사람중심 경제'를 추진하고 있다"며 "동북아의 책임있는 국가로서 중국과 한국이 힘을 모아 새로운 변화와 도전에 함께 대응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경제협력의 제도적 기반 강화 ▲경제전략에 입각한 미래지향적 협력 ▲양국 국민간 우호적 정서를 통한 사람중심 협력 등 3대 원칙과 8대 협력방향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발효 3년차인 한중 FTA는 양국 경제협력의 근간"이라며 "양국 기업들이 실질적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FTA 이행상황을 지속 점검하고 검역과 통관, 비관세 장벽 등 교역의 문턱을 더 낮춰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내일 시진핑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한중 FTA 서비스‧투자 후속협상을 개시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할 예정"이라며 "양국 기업의 서비스 시장 진출이 확대되고 상호 투자가 보다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교역분야 다양화와 디지털 무역으로 양국 교역의 질적인 성장을 도모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미래 신산업 협력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밖에도 신산업과 에너지 분야 협력 강화, 환경 분야 협업, 인프라 사업에 대한 제3국 공동진출 필요성도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