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2 11:35 (수)
김동연 부총리,"거시경제 好, 일자리는 녹록치 않아"
상태바
김동연 부총리,"거시경제 好, 일자리는 녹록치 않아"
  • 문장훈 기자
  • 승인 2017.12.06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해 경제성장률이 3%를 상회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거시경제 여건은 조금씩 나아지고 있으나 일자리 문제만큼은 녹록치 않은 상황"이라며 일자리 정책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6일 오후 서울 금천구 서울디지털산업단지 '엠씨넥스'에서 '일자리 카라반 현장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김 부총리는 "아무리 성장하고 수출이 많이 돼도 일자리가 늘지 않으면 우리 경제는 큰 어려움에 빠질 수 밖에 없다"며 "현재 경제팀의 최우선 정책 순위는 단연 일자리 문제로 오늘 새벽에 통과된 내년도 예산 중 일자리 예산도 20조원 수준에 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부총리는 같은 날 오전 대외경제장관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자리안정자금을 비롯한 일자리 예산을 가급적 내년 1분기 안에 많이 배정해 집행할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년 1월 아주 이른 초부터 예산을 집행할 수 있도록 예산의 회계연도 개시 전 배정도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SOC 예산을 지난해보다 3조 1000억원을 감액하는 등 비교적 잘 됐다"며 "그간 정부의 목표였던 양적 지출구조조정이 예산안에 충분히 반영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