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학계와 공동으로 포항지진 현장조사 착수
상태바
기상청, 학계와 공동으로 포항지진 현장조사 착수
  • 정혜선 기자
  • 승인 2017.11.16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가로 40개소 이동식 지진계 추가로 설치, 작은 규모 지진도 관측
▲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벽돌이 차량을 덜쳐 부서졌다. 사진=독자제보

기상청이 15일 발생한 포항지진(규모 5.4)의 발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하여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신중호), 학계가 공동으로 현장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조사에는 경북대(유인창교수), 부경대(강태섭교수), 부산대(김광희교수), 서울대(이준기교수)등이 함께 한다.

조사단은 현지에서 진앙 주변 지역 기존 관측망 외에 기상청 9소, 한국지질자원연구원 6소, 부산대학교 2소, 서울대학교 및 부경대학교 20소 등 약 40개소에 이동식 지진계를 추가로 설치하여 작은 규모의 지진까지 관측을 수행할 예정이다.

관측된 자료는 상호 공유하여 포항지진을 일으킨 지진단층 파악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기상청은 지진특화연구센터로 지정된 경북대학교(유인창 교수)와 공동으로 진앙 주변에 대한 중력 및 자력 분석과 지질을 조사하고 위성자료를 이용한 지표변위 분석과 지진피해에 근거한 진도도 조사할 예정이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이번 현장조사로 얻어진 여진의 정밀분석과 통합 분석을 통해 이번 포항지진을 발생시킨 원인을 밝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