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가짜 사무실 만들어 검찰 수사방해 현직 검사 구속
상태바
국정원 가짜 사무실 만들어 검찰 수사방해 현직 검사 구속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7.11.0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판사, "범죄 혐의 소명, 증거 인멸 우려"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수사방해 사건에 연루된 현직검사들과 국정원 전직 간부들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판사는 7일 장호중 전 부산지검장(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과 이제영 대전고검 검사, 서천호 전 국정원 2차장, 고모 전 국정원 종합순석실장 등 4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강 판사는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이유를 밝혔다.

장 전 지검장 등 이들 현직검사 3명은 지난 2013년 윤석열 특별수사팀장(현 서울중앙지검장)이 이끌던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비해 미리 가짜 서류들로 채워 둔 위장 사무실을 마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장 전 지검장은 당시 국정원 감찰실장, 변 검사는 국정원 법률보좌관, 이 검사는 법률보좌관실 파견 연구관이었다.

또 이들은 서 전 차장, 고 전 국장과 함께 '현안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국정원 직원들이 수사와 재판과정에서 허위 증언을 하도록 지시한 혐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