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교통단속장비 설치했더니 교통사고,사상자 크게 줄어
상태바
무인교통단속장비 설치했더니 교통사고,사상자 크게 줄어
  • 이승찬 기자
  • 승인 2017.11.07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 570대중 23개 지점 설치 전후 사고 현황 조사 결과
 

서울 시내 주요 지점에 무인교통단속장비를 설치한 결과 교통사고 건수와 사상자수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는 서울에서 운영 중인 무인교통단속장비 570대 중 2014년 설치된 23개 지점에 대한 전후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교통사고 건수는 연간 21.1%(369→291건), 사상자수는 26.2%(542→400명)으로 각각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주요지점의 효과를 보면 퇴계로4가 교차로의 사상자가 75.9%로(29→7명) 가장 크게 감소했으며 옥수역 삼거리 61.5%(13→5명), 도봉역 교차로 53.3%(30→14명) 순으로 나타났다.

교통사고의 주요 원인인 과속과 신호위반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무인교통단속장비의 지속적 확대 설치와 함께 교통사고 잦은 구간 및 어린이보호구역 등 200m 이내 소구간에 차량 평균속도로 단속할 수 있는 스마트 구간단속장비의 도입이 필요하다.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 김재완 지부장은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무인교통단속장비의 확대 설치도 중요하지만 카메라 앞에서만 속도를 감속했다가 다시 가속하는 운전자의 잘못된 습관도 개선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