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사무실꾸며 댓글수사 방해 국정원 전 국장 구속
상태바
가짜 사무실꾸며 댓글수사 방해 국정원 전 국장 구속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7.10.31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호중 전 부산지검장도 영장청구 검토중, 변호사 출신 국정원 직원은 조사후 숨진 채 발견돼
 

가짜 사무실을 꾸며 놓고 검찰의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방해한 사건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문정욱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이 구속됐다.

검찰은 같은 의혹을 받는 장호중 전 부산지검장(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에 대해서도 압수수색 대비용 위장 사무실 마련에 깊숙이 관여한 정황을 포착해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 중이다.

또 같은 혐의로 수사를 받던 변호사 출신 국정원직원은 검찰 수사 직후 자신의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위를 파악중이다.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 판사는 31일 새벽 “혐의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과 도망 염려가 있다”며 문 전 국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직권남용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위증교사 등 혐의로 문 전 국장을 지난 27일 긴급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문 전 국장은 2013년 당시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에 맞설 국정원 현안 TF의 일원으로 압수수색에 대비해 위장 사무실을 마련하고 수사·재판 과정에서 직원들에게 허위 내용을 외워 진술하게 하는데 관여한 혐의가 있다. 그는 대기업들이 보수단체에 약 10억원을 지원하도록 한 ‘화이트리스트’ 의혹에도 연루됐다.

검찰은 현안 TF에 소속된 국정원 간부와 파견검사 등에 대해 더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의 정치공작을 박근혜 정부 들어와서도 은폐하려는 혐의가 무거운데다, 검사들마저 수사방해에 개입했다는 점에서 비난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미 장호중 검사장과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 이제영 전 의정부지검 형사부장(현 대전고검 검사)를 비롯해 고일현 전 국정원 국익전략실장과 하경준 전 대변인 등을 최근 조사했다.

검찰은 장 검사장이 검찰 수사 대응을 실질적으로 주도한다는 내용의 국정원 내부 문건을 확보하고, 장 검사장이 당시 검찰 압수수색을 목전에 두고 위장 사무실 현장점검도 한 것으로 파악했다.검찰은 이와 함께 남재준 당시 국정원장에 대한 소환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다.

한편, 국정원 소속 변호사 A씨가 수사 방해 의혹과 관련해 검찰조사를 받은 뒤 재소환을 앞두고 전날 저녁 춘천시의 한 주차장에 세워진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안 TF 업무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A씨는 차량 안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이며, 유서는 차량 안에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A씨 사망과 관련된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