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방송
"반려견주 용서, 소송도 안한다.다만..."한일관 대표의 친언니이자 공동대표 "유가족 생각 소통없이 무분별한 기사 범람 우려"
민하은 기자  |  news4@sejongeconom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22  10:08: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SBS TV

유명 한식당 '한일관' 대표 사망 사건과 관련해 유가족 측이 "무분별한 기사 범람에 고통스럽다"는 입장을 전했다.

사망한 한일관 대표의 친언니이자 공동대표인 김모 씨는 21일 연예·스포츠 매체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유가족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 소통도 없이 무분별한 기사들이 범람하고 있어 고통스럽다"고 토로했다.

김 씨는 "너무나 황망한 죽음이지만, 견주 분들(최시원 가족)을 증오하고 혐오하기에는 생전에 견주분과 내 동생(이웃)간의 사이를 잘 아는데다가, 그로 인해 내 동생이 다시 살아돌아 올 수 없음을 잘 알기에 용서했다"고 말했다.

특히 "망자의 아들과 나는 엄마, 동생이 떠났다는 사실에 마음이 아프고 조용하게 애도의 시간을 가지고 싶은데, '유가족이 법정 소송을 준비 중이다'라는 기사가 등장하는 등, 오히려 심란하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소송을 할 생각은 전혀 없다. 배상을 받고 싶지도 않다"며 "최시원은 유가족을 수차례 찾아와 진심어린 사과를 했다. 장례식장에서도 함께 눈물을 흘렸다. 나는 오히려 그의 손을 잡고 용서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최시원이나 그의 가족에 대한 비난이나 근거없는 언론 보도보다는, 견주들의 인식 변화와 성숙한 자세, 규제 마련 등이 선행돼야 2차 피해자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JTBC는 한일관 대표 김모 씨가 목줄을 안한 이웃 개에 물려 사흘 만인 지난 3일 패혈증으로 숨졌다고 보도했다. 이 개는 가수 겸 배우 최시원의 가족이 기르는 프렌치 불독인 것으로 확인됐다.

   
▲ SBS TV

SBS 뉴스8도 21일 당시 아파트 엘리베이터 내부 CCTV를 공개했다. 영상 속에는 한일관 대표로 알려진 숨진 김씨가 가족들과 엘레베이터를 타고 내려가고 있었고, 아래층에서 문이 열렸다. 문이 열리자 곧이어 개가 나타났고, 갑자기 김씨에게 달려들어 왼쪽 다리를 물었다. 목줄과 입마개를 하고 있지 않은 모습. 뒤에 따라온 외출복 차림의 여성이 곧바로 개의 꼬리를 잡고 떼어내는 장면도 잡혔다.

이후 문이 닫히고 김씨가 가족들과 상처 부위를 만지고 살펴보다가 가족들은 내리고 김씨는 다시 집으로 올라갔다. 

김 씨가 내리고 2분쯤 뒤에 개 주인이었던 외출복 차림의 여성이 다시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갔다. 병원 등에 따르면 김씨는 이후 통원 치료를 받다가 약 일주일만인 지난달 6일 사망했다. 

최시원은 이튿날인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가족을 잃은 큰 충격과 슬픔에 빠져 계실 유가족 분들께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얼마 전 저희 가족이 기르던 반려견과 관련된 상황을 전해 듣고 너무나 죄송스러운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고인과 유가족 분들께 진심으로 애도의 뜻을 전한다. 반려견을 키우는 가족의 한 사람으로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항상 철저한 관리를 했어야 하는데 부주의로 엄청난 일이 일어나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시원 사과문 전문

최시원입니다. 가족을 잃은 큰 충격과 슬픔에 빠져 계실 유가족 분들께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얼마 전 저희 가족이 기르던 반려견과 관련된 상황을 전해 듣고 너무나 죄송스러운 마음입니다. 고인과 유가족 분들께 진심으로 애도의 뜻을 전합니다.

반려견을 키우는 가족의 한 사람으로 큰 책임감을 느낍니다. 항상 철저한 관리를 했어야 하는데 부주의로 엄청난 일이 일어나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조치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동구 성안로 13길 28-2   |  대표전화 : 02-477-3291  |  팩스 : 02)477-328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889  |  발행인 : 고재원 |  편집인 : 고재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승찬
Copyright © 2013 세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