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노무현입니다' 185만명 관람, 전주에서 아듀
상태바
영화 '노무현입니다' 185만명 관람, 전주에서 아듀
  • 민하은 기자
  • 승인 2017.09.30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상영지였던 전주에서 특별히 마감 행사, 전주영화제 지원덕
▲ 영화 포스터 '노무현입니다'

전주국제영화제가 제작을 지원한 영화 '노무현입니다'의 무료상영회가 30일 오후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에서 열렸다.

무료상영회는 지난 5월 25일 개봉해 185만5천여명의 관객이 관람한 영화 '노무현입니다'를 제작하도록 지원해준 주역인 전주시민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 위해 특별히 마련된 행사다.

영화가 최초로 상영된 전주에서 서울·부산 등에서 이어온 야외 특별 상영을 마무리한다는 의미도 담았다.

상영회는 노무현 밴드와 이창선 대금 스타일의 공연, 이창재 감독 등 제작 연출 출연진 인사, 전주영화제 조직위원장인 김승수 전주시장 등의 무대 인사 순서로 이어졌다.

전주영화제는 '영화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고, 그 어떠한 외압이 있더라도 영화제를 지키겠다'는 김승수 시장의 원칙과 소신을 바탕으로 영화 표현의 자유를 지킨 대한민국 대표 영화제로 평가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