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최첨단 항공기 A350 3호기 도입,장거리 노선 투입
상태바
아시아나, 최첨단 항공기 A350 3호기 도입,장거리 노선 투입
  • 정혜선 기자
  • 승인 2017.09.27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내 유료인터넷 서비스와 휴대전화 로밍서비스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이 최첨단 항공기인 A350 3호기를 도입한다.

아시아나항공의 A350 3호기는 27일 오후 4시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으로, 도착 직후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과 번영을 기념하는 도입식 행사를 진행하게 된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4월 A350 1호기 도입 이후 이번 3호기를 도입함에 따라 장거리 노선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

현재 A350(사진)은 장거리노선으로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에 주 7회 운항하고 있으며, 오는 동계시즌부터는 ▲인천~런던 노선에도 운항하게 된다. 중단거리 노선은 ▲인천~오사카, ▲인천~하노이, ▲인천~마닐라, ▲인천~상하이 노선에 투입되고 있다.

현재 개발된 항공기 중 가장 최첨단 기종인 A350은 국내 항공사 중 유일하게 기내 유료 인터넷과 휴대전화 로밍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또 기존 이코노미석보다 앞뒤 간격이 7~10cm 넓은 36인치의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을 도입하는 등 동급 항공기 대비 다양한 부가서비스와 확대된 기내 공간으로 고객 편의를 극대화 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안으로 차세대 주력 기종인 A350을 4호기까지 도입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