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백남기 농민 살수차 조종 경찰관들,"책임 인정, 손해 배상"
상태바
故백남기 농민 살수차 조종 경찰관들,"책임 인정, 손해 배상"
  • 문장훈 기자
  • 승인 2017.09.27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모,최모 경장 재판과정에서 대리인 통해 '청구인낙서' 제출
▲ 경찰 살수차에 쓰러지는 故 백남기 농민 사진=자료

고(故) 백남기 농민이 집회 도중 물대포를 맞고 쓰러진 과정에서 살수차를 조종했던 경찰관들이 유족의 주장을 모두 인정한다며 배상 책임을 지겠다는 사죄의 입장을 밝혔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살수차 요원이었던 한모·최모 경장은 이날 대리인을 통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2부(김한성 부장판사)에 '청구인낙서'를 제출했다.

청구인낙서란 피고가 원고의 청구 사항을 그대로 인정하고 승낙한다는 취지의 서류다. 이들은 백씨 유족으로부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당한 상태다.

한모·최모 경장은 서류에서 백씨 유족이 두 사람에게 청구한 손해배상금을 지급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또 서류를 통해 유족의 아픔을 외면할 수 없어 이 같은 결정을 내렸으며 유족에게 고개 숙여 사죄한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변호인을 통해 "사고 뒤 유족에 사죄하려 했으나 경찰 조직의 뜻과 다른 행동을 하기가 주저됐다"며 그 동안의 심경도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다음 변론기일인 이달 29일 이들 재판의 종결 여부를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공동 피고로 소송당한 국가와 강신명 당시 경찰청장 등의 재판은 계속 진행된다.

백씨 유족은 지난해 3월 국가와 강 전 청장, 구은수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한 경장, 최 경장 등을 상대로 총 2억4000여만원을 청구하는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백씨는 2015년 11월 14일 민중총궐기 집회 때 사고를 당해 이듬해 9월 25일 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