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미국,동맹 방어위해 북한 완전히 파괴할 수도"
상태바
트럼프,"미국,동맹 방어위해 북한 완전히 파괴할 수도"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7.09.2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UN 총회 기조연설 통해 북한 정권에 대한 최고조의 압박 시사, 미국우선주의 표방
▲ 트럼프대통령이 19일 뉴욕 유엔본부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UNTV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 한다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취임후 처음으로 나선 뉴욕 유엔본부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하면서 "미국은 준비돼 있고 의지와 능력도 있지만 이러한 것들이 필요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과 동맹을 지켜야 하는 상황에 몰린다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totally destroy)하는 것 말고는 우리에게 다른 방법이 없을 것”이라며 미국 우선주의를 표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의 김정은이 자살임무 중"이라며, "적대적 행위를 멈출 때까지 북한 정권을 고립시키는데 전 세계가 협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을 ‘로켓맨’으로 지칭하면서, “로켓맨이 자신과 그의 정권에 대한 자살 임무에 나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유엔의 존재이유에 대해 질문하면서 “지금이야 말로 북한이 비핵화 외에는 다른 미래가 없다는 점을 깨닫게 할 시간”이라고 강조했고, 최근 두 번의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에 감사를 표하면서도 “훨씬 더 많은 것을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북한이 무모하게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을 추구하면서 상상할 수 없는 인명 살상으로 전세계를 위협하고 있는데도 일부 국가들이 그런 정권과 무역을 하는 것은 물론이고 그들의 무장과 재정을 지원하고 있는 것은 분노스럽다”고 개탄했다.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과 러시아 등을 겨냥한 발언이다. 그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찬성표를 던진 중국과 러시아에 특별히 감사한다고 말해, 앞으로 추가적인 제재에 나서 줄 것을 우회적으로 압박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뿐 아니라 이란의 알 아사드 정권 및 급진 이슬람 테러 세력에 대한 규탄과 국제사회의 제재를 촉구했고, 쿠바의 개혁, 베네수엘라의 민주화가 진전되지 않으면 미국의 독자 제재를 해제할 수 없다는 입장도 밝혔다.

 또 통제되지 않은 이민의 폐해를 지적하며 자신의 적대적 이민 정책에 대한 이해를 호소했고, 미국이 유엔에 가장 많은 분담금(22%)을 내고 있는 점을 들어 유엔이 보다 효율적이고 믿을 수 있는 조직으로 쇄신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더는 미국이 아무것도 얻지 못하는 일방적인 거래를 하지 않을 것"이라며 '상호주의'를 강조하면서 "무엇보다 미국의 이해를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미국의 대통령으로서 미국을 우선할 것"이라고 '미국 우선주의'를 천명하면서 "누구에게도 삶의 방식을 강요하지는 않겠다. 강력한 주권국가들이 그들 자신의 운명을 통제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역 불균형에 대해서도 그는 “미국이 그동안 무역 관계에서 불이익을 받아 특히 중산층들이 위기에 처했다며, 미국 대통령으로서 자국민을 지키기 위해 무역 불균형 시정에 나설 것”이라는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 UN총회 개막식 사진=UN 홈페이지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취임후 처음으로 유엔이라는 무대에 데뷔했고 유엔측도 40분가량을 배분해 최대한 예우를 갖췄지만 연설동안 고작 5차례만 박수를 받는 등 분위기가 싸늘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제비뽑기로 유엔총회장 맨 앞줄 좌석을 배정받은 북한측은 유엔주재 자성남 북한 대사가 다른 회원국 정상들의 기조연설을 지켜보다가,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 순서가 되자 돌연 자리에서 일어나 유엔총회장을 빠져나갔다.

트럼프 대통령의 기조연설 도중에는 북한 대표부 소속 실무진이 뒷자리에서 고개를 숙인 채 받아적는 모습만 수차례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한편 청와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 한다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뉴욕 현지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제사회와 유엔이 안전유지와 관련한 주요 문제에 대해 확고하고 구체적인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긴 시간을 할애해 북핵 및 북한 문제에 대한 입장을 표명함으로써 미국 정부가 이 문제를 얼마나 심각하게 보고 있는지를 잘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또 "오늘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관련 연설은 한미 정상이 그동안 누차 밝힌 것처럼 북한의 엄중한 핵 미사일 도발에 대해 최대 한도의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으로 하여금 비핵화만이 미래를 위한 유일한 길이라는 점을 깨닫도록 해야한다는 것을 재확인 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양국은 이 문제와 관련해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긴밀한 공조와 협의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