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란법 이후 소비자 가성비 높은 '수입산' 더 찾아
상태바
김영란법 이후 소비자 가성비 높은 '수입산' 더 찾아
  • 정혜선 기자
  • 승인 2017.09.19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 빅데이터와 유통업체 pos분석 '명절선물 주요 소비 트렌드'발표
 

김영란법 시행이후  한우·굴비 등 고가 선물 대신 수입산 또는 가공식품이 명절선물로 선호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9일 빅데이터와 유통업체의 POS(Point Of Sales·판매시점 정보관리시스템)을 분석해 '명절선물 주요 소비 트렌드'를 발표했다.

2015년 추석부터 올해 설까지 4차례의 명절 기간 '추석', '명절', '선물' 등 3개 키워드의 SNS(사회적네트워킹서비스)·인터넷상 언급 수와 서울·경기지역 농협 하나로마트의 POS 구매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명절선물에서 수입산이 주요 검색 키워드로 처음 등장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2016년 추석에는 '프리미엄 세트', '고급유 세트', '굴비세트', '한우세트', '건강식품', '와인' 등이 주로 언급된 반면 올해 설 명절에는 '수입산 갈비', '수입산 굴비세트', '실속세트', '햄·참치', '화장품류' 등이 많이 등장했다.

청탁금지법 시행(2016년 9월 28일)을 기점으로 가격이 상대적으로 낮은 선물 세트 수요가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빅데이터상으로도 3만 원과 5만 원 미만의 선물 언급이 총 1만5천여 건으로, 10만 원 선물 언급 수(6천800여 건)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실제 판매량(구매데이터)을 보면 작년 추석보다 올해 설 선물세트 판매량이 전반적으로 감소한 가운데, 특히 5∼10만 원대 판매량이 11만3천여 개에서 7만5천여 개로 33%가량 급감했다.

명절선물 구매 시 주요 고려사항과 관련된 키워드로는 '가격'이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선물 구매 장소로는 각종 이벤트와 마케팅이 많은 백화점과 대형마트가 많이 언급됐다. 그렇지만 최근 들어서는 온라인몰 빈도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결과는 그러나 김영란법 시행이후 가성비를 따지는 소비자들이 수입산을 선호하면서 국내제품들의 소비가 줄어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