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남의대 명지병원, '쉼터 노숙인의 정신건강과 중독'세미나
상태바
서남의대 명지병원, '쉼터 노숙인의 정신건강과 중독'세미나
  • 문장훈 기자
  • 승인 2017.09.18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남의대 명지병원(병원장 김형수)은 오는 19일 병원 C4 회의실에서 ‘쉼터 노숙인의 정신건강과 중독’을 주제로 노숙인 진료 10주년 기념 세미나를 개최한다.

 명지병원 정신건강의학과가 주관하고 조계종 영등포 보현의 집이 후원하는 이번 세미나는 10년 이상 지속된 진료 경험을 바탕으로 쉼터 노숙인들의 회복과 재기를 위한 실태조사에 기반한 세미나이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지난 10년간 명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의료진이 영등포 노숙인 쉼터 보현의 집에서 노숙인 대상 진료활동을 펼쳐온 결과와 함께 노숙인들의 정신건강 발전 방안을 제안한다.

 기념 세미나에서는 가톨릭의대 조선진 연구교수와 명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정희연 전공의가 ‘쉼터 노숙인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10년간 직접 진료에 참여한 명지병원 김현수 교수가 ‘노숙인이 아니라 가족과 집을 잃은 사람들’이라는 주제로 노숙인의 정신건강과 발전을 위한 제언을 발표한다.

 이와 함께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정책국장, 김용진 구로구 중독통합관리센터 센터장 등과 함께 참석자들이 함께하는 토론의 시간도 마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