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박원순-이재명 치열한 선두경쟁
상태바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박원순-이재명 치열한 선두경쟁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7.08.31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리터 조사결과 박원순 26% 이재명 20% 나와, 3위는 황교안 13.6%
▲ 박원순서울시장(좌) 이재명 성남시장(우)

내년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이재명 성남시장의 추격세가 무섭게 치닫고 있다.

31일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지난 21~29일 서울 거주 성인 89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8년 6·13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3.3%)에 따르면 응답자 가운데 26.3%가 박 시장을 꼽았다.2위는 이재명 성남시장으로 19.5%를 기록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3.6%로 3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0.3%로 4위로 집계됐다.

이어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5.9%), 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4.5%), 민주당 박영선 의원(4.4%),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4.1%),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2.8%), 한국당 김성태 의원(1.5%) 순으로 조사됐다.

기타 인물은 1.2%, '적합후보 없음' 답변은 3.6%, '잘 모름' 답변은 2.3%로 각각 집계됐다.

리얼미터는 "민주당 소속 후보들이 강세를 보였으며, 박 시장과 이 시장이 각각 20%대 중반과 20%대에 근접한 적합도로 선두권을 형성한 모양새"라고 분석했다.

민주당 지지층 중에서는 박 시장을 선택한 응답자가 41.0%, 이 시장을 택한 응답자가 26.1%였다.
한국당 지지층 중에서는 황 전 총리를 고른 응답자가 60.0%, 나 의원을 선택한 답변자가 12.0%를 차지했다.

국민의당 지지층 가운데서는 55.1%가 안 대표를 서울시장 적합후보로 꼽았다.

정의당 지지층은 박 시장 31.1%, 이 시장 25.6%, 노 원내대표 25.2% 등으로 답변이 갈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