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2 11:45 (수)
1934세대 ,'TV 콘텐츠보다 소셜 스낵 영상콘텐츠 더 강력'
상태바
1934세대 ,'TV 콘텐츠보다 소셜 스낵 영상콘텐츠 더 강력'
  • 민하은 기자
  • 승인 2017.08.30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내일20대 연구소, TV보다 유튜브가 익숙한 1934세대를 말하다
 

20대 전문 연구기관인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1934세대 온라인 영상콘텐츠 및 광고 시청 행태 조사’ 리포트를 발표했다.

 최근 1주일 내 온라인 영상을 1회 이상 시청한 경험이 있는 전국 19~34세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이번 보고서는 모바일로 손쉽게 영상을 접해온 밀레니얼 세대만의 독특한 영상 콘텐츠 이용 방식을 중심으로 작성되었다.

 ◇1934세대 하루 평균 1시간 이상 온라인 영상콘텐츠 시청

 응답자 대부분(91.3%)이 1주일 내 한번이라도 온라인 영상콘텐츠를 이용해 봤다고 답했다. 주로 실시간으로 재생하는 스트리밍 방식(87.2%)으로 시청하고 있으며 평균 이용 시간은 모바일 기준 약 2시간 5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발표한 ‘20대 모바일 및 콘텐츠 이용실태조사(2015)’에서 20대의 하루 평균 모바일 이용 시간이 3시간 44분이라는 점과 비교해 볼 때 모바일 이용 시 영상을 시청하는 비중이 상당히 높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소셜 기반 채널을 통해 영상을 접하는 대학생

 온라인 영상콘텐츠를 주로 접하는 채널은 유튜브(82.4%)와 페이스북(65.5%)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학생 응답자의 경우 페이스북(90.6%), 인스타그램(59.4%) 등 소셜 기반 채널을 통해 영상을 접하는 비율이 직장인 대비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한편 1934세대가 가장 선호하는 온라인 영상콘텐츠 장르는 ‘예능(31.1%)’으로 나타났다.

 

 ◇주 2~3회 개인방송 즐겨… 선호도 1위는 ‘BJ밴쯔’

 1937세대 51.3%는 평소 즐겨 시청하는 개인방송 채널이 있고 주로 유튜브(85.4%)를 이용한다고 답했다. 이들이 가장 선호하는 개인방송 채널은 먹방 채널 ‘BJ밴쯔(12.9%)’였고, 이어서 게임 채널인 ‘대도서관(9.5%)’, 뷰티 채널 ‘이사배(7.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절반 정도(48.0%)가 ‘개인방송이 즐겁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나, ‘개인방송이 선정적, 자극적’이라는 비율도 59.3%로 나타나 개인방송이 즐거움을 주긴 하지만 아직은 자극적이라는 인식이 강한 것으로 보인다.

 ◇10명 중 9명이 시청하는 소셜 스낵 영상콘텐츠

 소셜 미디어로 유통하기 위해 별도로 제작된 영상인 ‘소셜 스낵 영상’을 최근 1개월 내 시청한 경험이 있는 1934세대는 90.2%로 그 이용률이 상당히 높았다. 특히 연령이 낮은 20~24세 집단의 이용률은 97.7%로 나타나 SNS와 친숙한 20대 초반 대학생을 중심으로 소셜 스낵 영상이 소비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가장 많이 시청하는 장르는 ‘리뷰/추천 영상(60.5%)’이었다.

 ◇소셜 스낵 영상, 온·오프라인 불문하고 소비

 1934세대가 소셜 스낵 영상콘텐츠를 단순히 시청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적극적으로 소비하는 모습 또한 관찰할 수 있었다. 온라인에서 소셜 스낵 영상을 보고 댓글로 친구를 소환하거나 친구에게 링크를 공유한 비율은 62.5%이고 오프라인에서 친구들과 영상에 관해 이야기를 한 비율은 61.1%로 비교적 높게 나타난 것이다.

 ◇TV 콘텐츠보다 강력한 소셜 스낵 영상콘텐츠의 영향력

 소셜 스낵 영상콘텐츠를 보고 따라 하거나 영상 속 장소에 가본 적 있는 1934세대는 42.0%였고 제품/서비스를 구매하거나 이용한 적 있다는 비율은 41.3%에 달했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의 ‘20대 TV 시청행태 및 콘텐츠 이용실태조사(2016)’에서 TV 콘텐츠를 보고 영상에 나온 장소에 가본 비율이 13.3%, 프로그램에 나온 상품 구매 비율이 8.9%인 것과 비교해볼 때 TV 콘텐츠 보다 소셜 스낵 영상콘텐츠의 영향력이 더 강력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대학내일20대연구소 송혜윤 책임연구원은 “현재 미디어 시장은 영상을 중심으로 빠르게 변화 중이며 영상콘텐츠는 소셜 채널을 기반으로 확장하고 있는 단계다”며 “영상콘텐츠 이용과 소비에 가장 능숙한 1934세대가 콘텐츠 산업 전반에 미칠 수 있는 영향력이 상당한 만큼, 이들의 이용행태와 인식을 지속적으로 살펴보아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