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아시아나 공항 라운지 무허가 영업 적발
상태바
대한항공, 아시아나 공항 라운지 무허가 영업 적발
  • 정혜선 기자
  • 승인 2017.07.12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무허가 음식점 영업'에 해당, 검찰에 곧 송치
▲ 아시아나 인천공항 라운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인천공항 라운지에서 무허가 조리를 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

인천공항경찰대는 인천공항 라운지를 관리하는 대한항공 임원 A씨(53), 아시아나항공 임원 B씨(52)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사건을 검찰에 곧 송치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 항공사가 라운지 이용객들에게 음식물을 제공하며 항공사 마일리지를 차감하거나 신용카드 결제를 받은 점이 ‘무허가 음식점 영업’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이들 항공사는 2001년 인천공항 개항 때부터 여객터미널과 탑승동에 마련된 각각 2개의 퍼스트·비즈니스 라운지에서 당국의 허가 없이 조리시설을 갖추고 음식과 맥주, 와인, 위스키를 조리해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한항공은 인천공항 여객터미널에서 일등석 라운지(1227㎡)와 비즈니스석 라운지(2327㎡)를 운영하고 있다. 또 탑승동에서도 비즈니스석 라운지(1130㎡)를 열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1인당 3만원을 받고 일반석 고객이 비즈니스석 라운지를 이용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제휴카드사 우량고객이 일등석 라운지와 비즈니스석 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게 한 것도 불법에 해당한다고 경찰은 밝혔다.

양 항공사가 PP(Priority Pass)카드 소지자와 각 항공사 마일리지를 갖고 있는 손님이 라운지를 이용하게 하는 것 역시 불법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PP카드는 공항 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는 유료 카드다.

경찰 관계자는 다만 “식품위생법상 미신고 영업의 공소 시효를 고려해, 최근 5년 동안의 무허가 영업 행위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대한항공은 매년 10억원 어치, 아시아나항공은 20억원 어치 음식을 판매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항공사들은 공항 라운지는 고객들을 위한 서비스 차원으로 영업행위를 목적으로 하지 않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당사는 조리 행위가 가능한 케이터링 업체에서 완전히 조리돼 라운지로 운반된 음식을 보관하다가 음식의 형질을 변형시키지 않고 그대로 라운지 이용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어 식품으로 인한 위생상의 위해를 발생시킬 염려가 없으므로, 조리행위로 볼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일반 승객에게 3만원을 받고 라운지를 이용’하도록 하는 라운지 유료 서비스를 당분간 중단하기로 했다.

12일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일반 승객들의 유료 라운지 이용 서비스는 법리적 판단이 내려질 때까지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등석, 비즈니스석 승객과 우수회원, 제휴카드, 마일리지 공제 승객의 라운지 이용은 그대로 유지된다.

이에 앞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인천공항 라운지에서 무허가 조리를 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

인천공항경찰대는 인천공항 라운지를 관리하는 대한항공 임원 A씨(53), 아시아나항공 임원 B씨(52)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사건을 검찰에 곧 송치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 항공사가 라운지 이용객들에게 음식물을 제공하며 항공사 마일리지를 차감하거나 신용카드 결제를 받은 점이 ‘무허가 음식점 영업’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항공사들은 공항 라운지는 고객들을 위한 서비스 차원으로 영업행위를 목적으로 하지 않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완전히 조리돼 운반된 음식을 보관하다가 그대로 이용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어 조리행위로 볼 수 없다는 것이다.

아시아나항공과 달리 유료서비스가 없는 대한항공은 검찰 조사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라운지 서비스를 기존대로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