묻힐 수 없는 과거
상태바
묻힐 수 없는 과거
  • 김종우
  • 승인 2016.01.31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들은 흔히 아픈 추억을 떠올리기 싫어합니다.
어두웠던 과거는 더욱 숨기고 싶어 합니다.
그러나 숨긴다고 해서 숨겨질 수 없는 것이 과거라는 이름의 시간들입니다.
과거는 현재의 발목을 잡기도 하고 밝은 미래의 거름이 되기도 합니다.
과거는 모두 과거에 묻고 새롭게 미래를 바라보고 살아갔으면
하는 것이 인간들의 바람입니다.
그러나 과거는 묻힐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지금 이순간도 곧이어 과거의 시간으로 이어지기 때문입니다.
현재와 동행하는 것이 과거이고 이것은 미래를 만들어가는
원동력이 되기도 합니다.
과거가 현재와 동행하기 때문에 매 순간 성실하고 부끄럽지 않은
행동을 해야 되는 것입니다.
과거는 어둠이고 현재와 미래는 밝음입니다.
밝음을 즐겨야 됩니다.
밝음을 즐기려면 현재에 충실해야 합니다.
이 모든 밝음은 내가 개척해 나가는 것입니다.
밝음이 깨지면 균형이 깨집니다.
균형이 깨지면 모든 것이 다 무너집니다.
균형이 깨지면 건강도 잃고 나의 정체성마저도 잃게 됩니다.
목숨을 다 할 때까지 나와 함께하는 것이 과거입니다.
현재를 열심히 살아가야 하는 이유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