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주한미국대사에 서울시 명예시민증 수여
상태바
성 김 주한미국대사에 서울시 명예시민증 수여
  • 심우일 기자
  • 승인 2014.08.02 0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성 김 대사

박원순 서울시장은 7월 31일 오전 9시 30분 서울시청 신청사 6층 영상회의실에서 성 김 주한미국대사에게 「서울특별시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2011년 11월에 주한미국대사로 부임한 성 김 대사는 1882년 한ㆍ미 수교 이래 한국에 부임한 최초의 한국계 미국대사로 한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양국관계를 돈독히 하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성 김 대사는 한국에서 태어나 중학교 때 미국으로 이민, 한국의 정서와 한국인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한-미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는데 기여하였고, 한국어, 영어에 모두 능통하여 다양한 분야에서 외교활동을 펼치며 양국 간 인적관계의 질을 한 단계 격상시키는데 공헌했다.

특히, 한미 자유무역협정, 북핵문제, 통일문제, 인권문제 등 예민한 국제문제를 균형 있게 잘 다루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서울시 명예시민은 시를 방문한 주요외빈 중 시정 운영에 공로가 큰 외국인에게 수여되는 것으로, 지금까지 명예시민증을 받은 주요인사로는 웨이훙 쓰촨성장('14), 라우라 친치야 미란다 코스타리카 대통령('12) 등 국가원수들과 거스히딩크 전 한국 국가대표 축구 감독('02), 미국 풋볼선수 하인스워드('06)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