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오스 탈출
상태바
카오스 탈출
  • 김종우
  • 승인 2014.06.12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타!! 내야 안타다~~
다음은 보내기 번트다 ~~
며칠 전 야구장에서 내 앞에 앉아있던 시각 장애인 아저씨가 큰 소리로 외치며
작전지시까지 하던 모습이 생각납니다.
앞이 안 보이는데 어떻게 야구관람을 하나 의문이 생길 것입니다.
저도 그랬으니까요.
그 분은 눈으로는 비록 볼 수 없으나 소리로 야구장의 열기를 느끼고
관중들의 박수소리로 안타인지 아웃인지 홈런인지 외야플라이인지를 안다고 합니다.
그 분은 비록 앞은 볼 수 없지만 인생을 즐길 줄 알고 자기만의 행복을 만들 줄
아는 분 같아 보였습니다.
겉으로 보기에 그분은 컴컴한 텅 빈 공간 속에서 혼돈의 세계를 살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렇지만 그는 카오스의 세계에 용감하게 도전하면서 살고 있는 용기 있는 분
인 것 같습니다.
불안정해 보여도 안정을 찾고, 모든 것이 불규칙하게 보여도 그 가운데에서
규칙을 찾으니까 말입니다.
우리는 살면서 보고도 못 본 척, 듣고도 못들은 척 하며 감정을 숨기기도 합니다.
하고 싶은 말도 줄이고 고통을 참고 지내기도 합니다.
누가 봐도 볼품없는 체면이라는 탈을 쓰고 말입니다.
그러는 동안 속은 타 들어갑니다.
마치 폭발물의 심지가 타 들어가듯 카오스의 세계로 빨려 듭니다.
행복은 아주 낮고 작은 곳에서 찾아야 합니다.
 
내 거죽에 덥혀진 탈을 벗어 던질 수 있은 용기를 가져야 합니다.
어둠의 세계에서 과감하게 뛰쳐나온 야구장의 그분 처럼 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