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증시 반년 만에 지난해 거래대금 돌파…동학개미 영향
상태바
국내 증시 반년 만에 지난해 거래대금 돌파…동학개미 영향
  • 송승환 기자
  • 승인 2020.07.03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학 개미’로 불리는 개인 투자자의 주식 투자가 늘면서 올해 주식시장 거래대금이 반년 만에 지난해 연간 누적 거래액을 넘어섰다.
‘동학 개미’로 불리는 개인 투자자의 주식 투자가 늘면서 올해 주식시장 거래대금이 반년 만에 지난해 연간 누적 거래액을 넘어섰다.

[세종경제= 송승환 기자] 이른바 ‘동학 개미’로 불리는 개인 투자자의 주식 투자가 늘면서 올해 주식시장 거래대금이 반년 만에 지난해 연간 누적 거래액을 넘어섰다.

한국거래소 집계 결과 연초부터 지난 2일까지 국내 주식시장(코스피·코스닥) 누적 거래대금은 약 2천293조 6천억 원으로 지난해 연간 누적 기준 거래대금(2천287조 6천억 원)을 0.3%가량 넘어섰다.

6개월여 만에 작년 한 해 거래대금을 추월한 것이다. 이런 추이대로라면 올해 연간 거래대금은 역대 최대치를 경신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현재 연간 거래대금 최대 기록은 2018년의 2천799조 7천억 원이다. 시장별로는 코스피 누적 거래대금이 1천216조 3천억 원이고 코스닥 거래대금이 1천77조 2천억 원이었다.

이에 따라 코스피 시장의 2일 기준 일평균 거래대금은 9조 7천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지난해 일평균 거래대금(5조 원)보다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코스닥시장의 경우 하루 평균 8조 6천억 원가량이 거래되면서 역시 거래대금이 지난해(4조 3천억 원)보다 2배 증가했다.

코스피와 코스닥시장을 합산한 전체 증시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18조 3천억 원으로 역시 작년(9조 3천억 원)의 2배에 가까운 수준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거래대금 급증은 동학개미로 불리는 개인 투자자들의 몫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증시 누적 거래대금 가운데 개인 투자자 거래대금은 1천671조 8천억 원으로 전체의 72.9%를 차지했다.

지난해 개인 거래 비중이 64.8%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8.1%포인트 상승한 수준이다.

특히 코스피시장의 거래 비중이 높아진 점이 눈에 띄었다. 작년까지만 해도 코스피 개인 거래 비중은 47.5%로 절반에 채 못 미치는 수준이었으나 어제 기준 코스피 시장 개인 거래 비중은 60.5%에 달했다.

반면 외국인의 코스피 거래 비중은 지난해 28.4%에서 이날 현재 19.5%로 낮아졌고 기관 거래 비중 역시 23.1%에서 19.0%로 하락했다.

코스닥시장의 경우 개인 거래 비중이 지난해 84.7%에서 올해 86.9%로 늘었다. 올해 개미들의 코스피·코스닥 합산 누적 순매수 금액은 39조 3천220억 원으로 40조 원에 근접했다.

반면 외국인은 올해 국내 증시에서 26조 5천126억 원어치를 순매도했고 기관 역시 13조 9천267억 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이른바 ‘동학 개미’로 불리는 개인 투자자의 주식 투자가 늘면서 올해 주식시장 거래대금이 반년 만에 지난해 연간 누적 거래액을 넘어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