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선거부정의혹-양정철이 민경욱 고소하면 될 일
상태바
4.15 선거부정의혹-양정철이 민경욱 고소하면 될 일
  • 문장훈 기자
  • 승인 2020.05.22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캡쳐)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캡쳐)

4.15 총선에서의 사전선거부정의혹을 연일 제기하고 있는 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최근(19)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을 직접 거론했다.

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음과 같은 글을 올렸다.

이번 부정선거엔 당성 강한 중국공산당 프로그래머가 있습니다. 중국 케넥션을 밝히겠습니다. 양정철이 감당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고 그래서 피신하고 있는 겁니다. 그들은 지금 자신들이 얼마나 엄청난 일을 저질렀는지를 모르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 이번 선거 의혹에 중국공산당이 개입한 의혹이 있으며, 그 배경에 양정철이 있다는 주장이다. 양정철이 이번 총선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으므로 민주당 총선 대승의 공도 양정철에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그는 총선 직후 민주연구원장을 사임하고 사실상 잠적한 상태다.

민경욱이 페이스북을 통해 양정철을 선거부정의혹의 사실상의 배후로 지목한 이상 그것이 사실이 아니라면 이는 매우 중대한 명예훼손이 아닐 수 없다. 양정철로서는 당연히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법적인 문제를 제기해야 마땅하다.

양정철이 민경욱을 고소하고 수사를 통해 민경욱의 주장이 허위사실임이 밝혀진다면 4.15 선거부정의혹도 단숨에 가라앉을 것이다. 그것이 부정선거의혹을 해소하고 국정을 안정시킬 수 있는 지름길인 것이다.

지금 사전선거부정의혹은 날로 증거가 더해지면서 사안 자체가 커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선관위는 사전선거에서의 투표지분류기에 투표지를 인식하는 광학센서는 있으니 QR코드를 인식하지는 못한다고 밝혀왔다. 그런데 최근들어 투표지분류기에 QR코드를 읽을 수 있는 스펙트럼센서가 존재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한다.

또한 선관위는 투표지분류기 운용장치인 노트북도 랜 카드를 제거 후 각급선관위에 배부되므로 외부통신망과 연결될 수 없고, 랜 카드가 존재하지 않아 DNS 정보를 입력할 수 없다고 밝혔지만, 선관위의 설명과 달리 통신이 가능하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이처럼 의혹이 점점 불거지고 있으므로 철저한 진상조사는 불가피한 일이 되고 있다. 양정철의 민경욱 고소는 사태를 속히 진정시킬 수 있는 아주 좋은 기회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