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충남보령시민 “공무원과 조폭이 공사를 빼앗아 갔습니다.”국민청원
상태바
【단독】충남보령시민 “공무원과 조폭이 공사를 빼앗아 갔습니다.”국민청원
  • 윤석민 기자
  • 승인 2020.05.18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공무원과 보령시, "전혀 사실아니다" 부인.
-게시자 A씨, "수사하여 억울한 진실을 밝혀달라".

[세종경제= 윤석만 기자]충남보령의 한 시민 A씨가 18일 “충남 보령시 공무원과 조직폭력배(약칭 조폭)이 결탁해, 하도급공사를 빼앗아 갔다”며 "수사하여 억울한 진실을 밝혀달라"며 청와대에 공개 청원을 냈다.

그러나 관련공무원과 보령시는 전혀 그런일이 없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난 이날 A씨의 게시글은 오후 19시30분현재 336명이 동의했으나 앞으로 다음달 17일까지 국민동의를 받는다.

충남보령의 한 시민 A씨가 18일 “충남 보령시 공무원과 조직폭력배(약칭 조폭)이 결탁해, 하도급공사를 빼앗아 갔다”며 "수사하여 억울한 진실을 밝혀달라"며 청와대에 공개 청원을 냈다. 그러나 관련공무원과 보령시는 전혀 그런일이 없다고 해명하고 나섰다.[사진=본지db]
충남보령의 한 시민 A씨가 18일 “충남 보령시 공무원과 조직폭력배(약칭 조폭)이 결탁해, 하도급공사를 빼앗아 갔다”며 "수사하여 억울한 진실을 밝혀달라"며 청와대에 공개 청원을 냈다. 그러나 관련공무원과 보령시는 전혀 그런일이 없다고 해명하고 나섰다.[사진=본지db]

 

A씨는 ‘공무원과 조폭이 공사를 빼앗아 갔습니다.’란 제목의 청원에서 A씨 부친의 억울함을 그대로 소개하며 “ 간절한 마음에 국민 청원에 글을 올리게 되었다.”고 소개했다.

그 는 “저희 아버지는 충남 보령에서 건설 회사를 20여년 가까이 운영해오고 계시다”라며 “그런데 최근에 공무원과 조직폭력배가 결탁하여 아버지가 하시던 하도급공사를 빼앗았고, 아버지는 어려운 상황에 처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 “조직폭력배가 무서워서 이 일을 아는 사람들은 모두 입을 다물고 증언조차 쉽게 해주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국민 권익 위원회와 감사원에 도움을 요청했을 때에도 보령시 *** 담당 공무원은 허위 ** 보고서를 작성하여 국가 기관을 기망하였고 이 일을 마무리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심지어 제출까지 하여 이 사건을 무마하였다“고 덧붙였다.

A씨는 ”아버지는 분하고 억울해하고 계시다“라며 ”극심한 스트레스로 인해 심장 수술도 받으시고 몸도 쇠약해져 사업 운영을 전혀 하지 못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언제부터 조직폭력배가 선량한 건설업자들의 일을 가로채고, 공무원들이 조직폭력배들의 일을 도와주는 세상이 되었는지(개탄스럽다)”고 이어갔다.

충남보령의 한 시민 A씨가 18일 “충남 보령시 공무원과 조직폭력배(약칭 조폭)이 결탁해, 하도급공사를 빼앗아 갔다”며 "수사하여 억울한 진실을 밝혀달라"며 청와대에 공개 청원을 냈다. 그러나 관련공무원과 보령시는 전혀 그런일이 없다고 해명하고 나섰다.[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켑처]
충남보령의 한 시민 A씨가 18일 “충남 보령시 공무원과 조직폭력배(약칭 조폭)이 결탁해, 하도급공사를 빼앗아 갔다”며 "수사하여 억울한 진실을 밝혀달라"며 청와대에 공개 청원을 냈다. 그러나 관련공무원과 보령시는 전혀 그런일이 없다고 해명하고 나섰다.[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켑처]

 

그는 “이 조그마한 충청남도 보령시에서 일어난 일을 세상 밖으로 알리고자 한다”라며 “이 건에 대하여 적극적으로(정부수사당국이 철저히) 수사를 하여 억울한 진실을 밝혀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이 글을 읽어주시는 국민 여러분께 청원에 꼭 동의하여 주시기를 간절히 호소드린다”고 끝을 맺었다.

청와대는 이와관련, ‘본 게시물의 일부 내용이 국민 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관리자에 의해 수정되었다’고 설명했다.

A씨는 국민청원에 경기도 지역을 발행지로하는 <뉴스21통신이 지난 15일 오후 이 사실을 보도한 내용을 첨부했다.

보령시 관련공무원들은 <뉴스21통신>을 통해 이번 일은 피해업자의 잘못이며, 피해업자가 주장한 지역 조폭 업자에 대해서는 전혀 모른다고 말하는 것으로 전했다.

또한 보령시측도  일부의혹에 대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