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박범인 (전)충남도 농정국장, 예비역 준부사관 미래통합당 입당.
상태바
【4.15 총선】박범인 (전)충남도 농정국장, 예비역 준부사관 미래통합당 입당.
  • 권오헌 기자
  • 승인 2020.03.27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범인 (전)국장, 예비역 준부사관 27일 미래통합당 입당 및 지지 선언.
-. 예비역 준부사관 100여명 입당.
-. 현 정부의 무능과 독단 멈춰야.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금산군수 후보로 나섰던 박범인 (전)충남도 농정국장 및 예비역 준부사관 논산·계룡·금산 박우석 국회의원 후보 캠프에 전격 합류했다. / 권오헌 기자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금산군수 후보로 나섰던 박범인 (전)충남도 농정국장 및 예비역 준부사관 논산·계룡·금산 박우석 국회의원 후보 캠프에 전격 합류했다. / 권오헌 기자

[세종경제=권오헌 기자]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금산군수 후보로 나섰던 박범인 (전)충남도 농정국장 및 예비역 준부사관 논산·계룡·금산 박우석 국회의원 후보 캠프에 전격 합류했다.

27일 오전 10시 논산시 취암동에 위치한 박우석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열린 “박범인 (전)국장 및 예비역 준부사관 기자회견 및 미래통합당 입당식”을 가졌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금산군수 후보로 나섰던 박범인 (전)충남도 농정국장 및 예비역 준부사관 논산·계룡·금산 박우석 국회의원 후보 캠프에 전격 합류했다. / 권오헌 기자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금산군수 후보로 나섰던 박범인 (전)충남도 농정국장 및 예비역 준부사관 논산·계룡·금산 박우석 국회의원 후보 캠프에 전격 합류했다. / 권오헌 기자

박우석 후보는 환영 인사말을 통해 “현재 금산 여론이 좋다. 여기에 박범인 (전)후보가 입당함에 따라 15%정도 끌어올릴 수 있는 지지층을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전)국장은 꾸준한 조직 관리와 금산 군민과 희로애락을 함께 나눈 지역을 사랑하는 인재이자, 금산 발전을 위해 많은 노력과 애향심이 많은 분으로 지역에서 평가 받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금산군수 후보로 나섰던 박범인 (전)충남도 농정국장 및 예비역 준부사관 논산·계룡·금산 박우석 국회의원 후보 캠프에 전격 합류했다. / 권오헌 기자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금산군수 후보로 나섰던 박범인 (전)충남도 농정국장 및 예비역 준부사관 논산·계룡·금산 박우석 국회의원 후보 캠프에 전격 합류했다. / 권오헌 기자

또한, “군인을 대표하는 준부사관의 입당을 진심으로 축하를 드린다.”며, “앞으로 얼마 남지 않은 선거를 위해 많은 노력과 승리를 위한 역할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범인 (전)국장은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독단으로 인해서 많은 서민들에게 경제적으로 엄청난 고통을 주고 있다. 개선될 여지 보이지 않고 있다.”라며, “이번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이 승리해야만 대한민국 국정이 바로잡아질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에 입당했다.”고 밝혔다.

또한, “대한민국의 문제는 경제적인 문제이며, 중·소자영업자들의 고통이 대한민국의 경제 현실을 대표한다,”며, “선거는 과거에 대한 평가이자 미래의 희망을 위해 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금산군수 후보로 나섰던 박범인 (전)충남도 농정국장 및 예비역 준부사관 논산·계룡·금산 박우석 국회의원 후보 캠프에 전격 합류했다. / 권오헌 기자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금산군수 후보로 나섰던 박범인 (전)충남도 농정국장 및 예비역 준부사관 논산·계룡·금산 박우석 국회의원 후보 캠프에 전격 합류했다. / 권오헌 기자

이운주(예비역 공군 준위)는 “육해공군으로 이뤄진 (준)부사관 모임에서 지역을 위해 일할 참신하고 지역민과 희로애락을 함께 한 박우석 후보는 자유경쟁 체제를 지향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다는 확고한 신념으로 박 후보지지 및 입당에 모두 동참한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기자회견에서 이기원 (전)계룡시장 후보를 끌어안은데 이어 박범인 (전)후보까지 캠프에 합류시키면서 보수대통합을 위한 막바지 총력전을 기울이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