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봉급쟁이 1년새 이춘희세종시장,3억7천만원,최교진세종교육감 2억9천만 증가.
상태바
【단독】 봉급쟁이 1년새 이춘희세종시장,3억7천만원,최교진세종교육감 2억9천만 증가.
  • 신수용 대기자 권오주 기자
  • 승인 2020.03.26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춘희 시장, 재산 40억원대로 늘어나...배우자가 2채산 나성동 상가등이 반영.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지사는 소폭 감소.
-최교진교육감도 무려 2억9천만원이나 증가해 관심
- 세종시 공직자등도 대다수 재산 늘어

 [세종경제=신수용 대기자 권오주 기자]지속된 경기침체에다, 공실난등으로 세종시민들의 삶은 팍팍한데  이춘희 세종시장은 1년 새 무려3억7000여만원이나 재산이 크게 늘었다.

하지만 같은 기간,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시장은 오히려 소폭으로 줄었다.

26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공개한 2020년 정기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이춘희 세종시장은 본인과 가족 명의 재산으로 40억6952만1천원을 신고했다.

지속된 경기침체에다, 공실난등으로 세종시민들의 삶은 팍팍한데  이춘희 세종시장과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은 1년 새 무려3억7000여만원과 2억9000여만원이나 각각 재산이 크게 늘었다.[사진=E세종경제신문DB]
지속된 경기침체에다, 공실난등으로 세종시민들의 삶은 팍팍한데 이춘희 세종시장과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은 1년 새 무려3억7000여만원과 2억9000여만원이나 각각 재산이 크게 늘었다.[사진=세종경제신문DB]

이 시장은 이에따라 지난해보다 3억7255만8천원이나 크게 증가했다.

이 시장의 경우 경기 과천시 소재 본인 명의 주공아파트와 배우자가 세종시 나성동에 산 상가 건물의 가치가 1억5600여만원 올랐고, 지난해 6월26일 계약한 3억5000만원에 계약한 세종시 집현리 아파트(분양권)가 반영됐다.

류순현 세종시 행정부시장은 지난해보다 5605만5000원이 는 11억9571만8천원을, 홍민표 세종시 감사위원장은 1억2453만2000원 증가한 25억5710만7000원을 등록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의 재산은 5억1703만4천원으로, 지난해보다 1352만7천원 줄었다. 예금이 3000만원가량 감소했다.

양승조 충남지사역시 지난해보다 3704만8천원 적은 4억1265만4천원을 신고했다. 자택 수리를 위해 4500만원을 지출했다고 신고했다.

지속된 경기침체에다, 공실난등으로 세종시민들의 삶은 팍팍한데  이춘희 세종시장과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은 1년 새 무려3억7000여만원과 2억9000여만원이나 각각 재산이 크게 늘었다.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이춘희세종시장의 재산등록내용[사진=정부공직자윤리위 제공]
지속된 경기침체에다, 공실난등으로 세종시민들의 삶은 팍팍한데 이춘희 세종시장과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은 1년 새 무려3억7000여만원과 2억9000여만원이나 각각 재산이 크게 늘었다.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이춘희세종시장의 재산등록내용[사진=정부공직자윤리위 제공]

 

세종시 재산 공개 대상자 22명 중 77.2%인 17명의 재산이 증가했다.

최교진 세종교육감도 전년보다 2억906만3000원이 늘어난 8억9192만9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세종시의회 의원 18명 중 13명이 지난해보다 재산이 늘었다. 

서금택 세종시의장은 지난해보다 7709만5000원 증가한 6억3404만4000원을 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