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조주빈, “손석희, 윤장현, 김웅에게 죄송"왜 ?
상태바
【사건】조주빈, “손석희, 윤장현, 김웅에게 죄송"왜 ?
  • 이은숙 기자
  • 승인 2020.03.25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주빈 성범죄등과 관련해 신상이 처음공개.
-조주빈 ' 손석희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기자님등 피해입은 분들께 죄송"
-JTBC, "손사장은 조주빈의 사기협박 피해당했다"밝혀

[세종경제= 이은숙 기자]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등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공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씨를 이날 오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그러면서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조주빈은 이날 오전 8시쯤 경찰서에서 마스크없이 푸른색 목 보호와 머리에 붕대를 붙인 채  모습을 드러냈다.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등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공개됐다.  그는 취재진 앞에서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했다.[사진=세종경제신문DB]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등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공개됐다.  그는 취재진 앞에서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했다.[사진=세종경제신문DB]

 

조주빈은 취재진 앞에서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했다.

 이후 기자들이 '음란물 유포 혐의 인정하느냐'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나' '살인 모의 혐의 인정하냐'등을 물었으나 답변하지 않고 호송차를 타고 현장을 떠났다.

이후 조주빈이 손석희 사장과 갈등을 빚었던 김웅 기자의 의뢰를 받은 척 속이고 손석희 사장을 협박한 것이라는 보도가 쏟아졌다.

그러자 JTBC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조주빈이 손 사장을 협박했다는 입장을 전했다.

JTBC는 "박사방 조주빈은 당초 손석희 사장에게 자신이 흥신소 사장이라며 텔레그램을 통해 접근했다"라면서 " 손사장과 분쟁 중인 K씨(김웅기자)가 손사장 및 그의 가족들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기 위해 행동책을 찾고 있고 이를 위해 본인에게 접근했다고 속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면서 자신이 직접 K씨와 대화를 나눈 것처럼 조작된 텔레그램 문자 내용을 제시했다"라며 "텔레그램 내용은 매우 정교하고 치밀하게 조작돼 있어서 이를 수사하던 경찰마저도 진본인 줄 알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JTBC는  " 때문에 한동안 손석희 사장과 가족들은 불안감에 떨었다"라면서 " 이미 손석희 사장의 가족들은 태블릿 PC 보도 이후 지속적인 테러 위협을 받은 바 있어 늘 민감할 수 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손석희 사장 측은 "손석희 사장은 아무리 K씨와 분쟁중이라도 그가 그런 일을 할 사람이라고는 믿기 어려워 사실이라면 계좌내역 등 증거를 제시하라고 했다. 조주빈은 금품을 요구했고, 증거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손석희 사장이 이에 응한 사실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조주빈은 결국 요구한 증거들을 제시하지 않고 잠적한 후 검거됐다"고 덧붙였다.

JTBC 측은 "손석희 사장과 그 가족의 입장을 이해하고 지지하며 향후 대응 역시 적극 지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주빈은 2018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아동성착취물 등을 제작해 돈을 받고 텔레그램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지난 16일 검거 직후까지 자신이 박사임을 부인하다가 조사 과정에서 시인했다.

 조주빈은 성폭력범죄처벌법 혐의로 신상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