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미래통합당 박우석 예비후보, 4·15 총선 시민과 함께 승리 할 것.
상태바
【4.15 총선】미래통합당 박우석 예비후보, 4·15 총선 시민과 함께 승리 할 것.
  • 권오헌 기자
  • 승인 2020.03.25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 예비후보, 25일 합동기자회견 참석 총선 필승 결의.
-. 미래통합당 승리는 충남 제2의 부흥, 제2의 비상
미래통합당 박우석 예비후보가 충남도당에서 개최한 충남지역 후보자 합동기자회견에 참석해 필승을 결의했다. / 권오헌 기자
미래통합당 박우석 예비후보가 충남도당에서 개최한 충남지역 후보자 합동기자회견에 참석해 필승을 결의했다. / 권오헌 기자

[세종경제=권오헌 기자]미래통합당 충남도당 21대 국회의원과 천안시장 예비후보들이 25일 정권 심판론을 앞세우며 총선 필승을 결의했다.

이번 선거에서는 미래통합당 충남 11개 선거구 총선 후보자와 천안시장 후보, 천안 5선거구 도의원 후보는 충남도당 합동 기자회견에서 힘을 실어주시기 바란다며, "미래통합당의 승리는 ‘충남 제2의 부흥’ ‘제2의 비상’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래통합당 박우석 예비후보가 충남도당에서 개최한 충남지역 후보자 합동기자회견에 참석해 필승을 결의했다. / 권오헌 기자
미래통합당 박우석 예비후보가 충남도당에서 개최한 충남지역 후보자 합동기자회견에 참석해 필승을 결의했다. / 권오헌 기자

25일 오전 10시 천안시 원성동 미래통합당 충남도당사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갖고 “대한민국의 명운과 미래가 달린 결전의 날이 다가오고 있다”며 “통합당 손을 꼭 잡고, 힘을 실어 달라. 싸워 이기겠다. 침체일로 충남을 일으켜 세우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태흠 도당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이번 선거는 단순히 국회의원을 뽑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로 가느냐?, 사회주의 국가로 가느냐는 체제 전쟁”이라며 “대한민국이 사느냐 죽느냐가 걸린 절체절명의 선거”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미래통합당 박우석 예비후보가 충남도당에서 개최한 충남지역 후보자 합동기자회견에 참석해 필승을 결의했다. / 권오헌 기자
미래통합당 박우석 예비후보가 충남도당에서 개최한 충남지역 후보자 합동기자회견에 참석해 필승을 결의했다. / 권오헌 기자

이어 “좌파세력의 만행에 우리가 결코 져선 안 된다. 필사적으로 맞서지 않으면, 애국선열과 부모 선배세대들이 피땀으로 지켜온 대한민국은 세계 변방국가로 전락할 것”이라며 지지층 결집을 촉구했다.

박우석 예비후보는 “박우석 대 김종민 양자구도로 선거를 치르게 되었다. 무너지는 대한민국을 바로 잡로 잡을 수 있는 것은 김종민 후보가 공수처법 통과시키기 위한 연동형 비래대표제 모든 것에 앞장을 서면서 내가 조국이냐? 위성정당을 만들면서 면분은 만들면 된다면서 국민을 우습게 생각하는 후보와 정당은 이젠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 했다.

미래통합당 박우석 예비후보가 충남도당에서 개최한 충남지역 후보자 합동기자회견에 참석해 필승을 결의했다. / 권오헌 기자
미래통합당 박우석 예비후보가 충남도당에서 개최한 충남지역 후보자 합동기자회견에 참석해 필승을 결의했다. / 권오헌 기자

이어, “논산·계룡·금산은 조국 프레임으로 이번 선거를 치르겠다.”며, “어떠한 일이 있어도 논산계룡금산 보수 진영들이 하나로 뭉쳐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무너뜨리고 악법을 만드는데 행동대장을 한 김종민 후보를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합동 기자회견에는 김태흠 도당위원장(보령‧서천)을 비롯해 신범철(천안갑), 이정만(천안을), 이창수(천안병), 이명수(아산갑), 박경귀(아산을), 김동완(당진시), 성일종(서산‧태안), 정진석(공주‧부여‧청양), 홍문표(홍성‧예산), 박우석(논산‧계룡‧금산)예비후보와 박상돈(천안시장)보궐선거 예비후보, 윤종일(천안5선거구)충남도의원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