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이인제 (前)의원, 공관위는 당헌‧당규에 따라 공정한 경선을 실시해야.
상태바
【정치】이인제 (前)의원, 공관위는 당헌‧당규에 따라 공정한 경선을 실시해야.
  • 권오헌 기자
  • 승인 2020.03.10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관위의 폭거를 단호히 거부한다.
-. 무소속 출마 시사
이인제 전 의원이 자신의 사무실에서 공관위의 폭거를 단호히 거부한다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 권오헌 기자
이인제 전 의원이 자신의 사무실에서 공관위의 폭거를 단호히 거부한다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 권오헌 기자

[세종경제=권오헌 기자]미래통합당 4·15 총선 공천에서 컷오프(공천배제)된 이인제 전 의원이 무소속으로 출마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인제 전 의원은 10일 오후 2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공관위에 제멋대로 후보를 결정할 권한을 준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공관위의 폭거를 단호히 거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전 의원은 충남 논산·계룡·금산에 공천을 신청했다. 그러나 통합당 공관위는 이 전 의원을 배제하고 박우석 전 조직위원장을 단수 추천했다.

이인제 전 의원이 자신의 사무실에서 공관위의 폭거를 단호히 거부한다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 권오헌 기자
이인제 전 의원이 자신의 사무실에서 공관위의 폭거를 단호히 거부한다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 권오헌 기자

그는 “우리 지역 공천 신청자는 모두 4명으로 공관위는 당헌·당규에 따라 공정한 경선을 해야 한다.”며 황교안 대표에게 모든 후보가 경선에 나서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그러지 못할 경우 잠시 당을 떠나 시민과 함께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총선 승리를 쟁취할 것"이라며 "승리 후 당에 돌아와 자유대한민국을 재건하고, 침체한 우리 고장을 살리는 일에 모든 역량을 바쳐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이 무소속으로 출마하면 논산·계룡·금산에선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승리한 현역 김종민 의원, 통합당 박우석 전 조직위원장과 함께 3파전이 전개될 가능성이 높다.

이인제 전 의원이 자신의 사무실에서 공관위의 폭거를 단호히 거부한다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 권오헌 기자
이인제 전 의원이 자신의 사무실에서 공관위의 폭거를 단호히 거부한다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 권오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