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혼탁선거, 구태정치 당 밖으로 나가라!
상태바
[사회]혼탁선거, 구태정치 당 밖으로 나가라!
  • 권오헌 기자
  • 승인 2020.02.17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지역조직, 시, 도의원 국회의원 지지선언 '평 당원 반발'

[세종경제=권오헌 기자]더불어민주당 논산, 계룡, 금산 지역구 소속 기초, 광역의원들이 지난달 22일 김종민 국회의원을 공개지지선언 기자회견에 대해 일반 당원들이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를 규탄하고 나섰다.

같은 당 '생각하는 당원 모임'이라는 평당원 모임에서 15일 언론에  제공한 성명서에 의하면, "혼탁선거 시도한 '구태정치' 당 밖으로 나가라!"라는 제목으로 "당 윤리규범을 무시하고 특정인을 공개지지 선언해 물의를 일으킨 선출직 공직자들은 정당 내에서 분열을 부추기고 갈등을 야기 시킨 당사자들과 이를 주도한 세력은 반드시 퇴출되어야 마땅하다"며 "정당 구성원들 도움으로 선출직공직자가 된 이들이 자신들의 이해관계를 성취시키기 위해 정당 구성원들에 대한 예의를 지키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또 "선거기간 당원들을 결속시켜 지역민을 위한 정책선거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먼저 보여야 하나, 당내 분열을 주도하고 혼탁한 선거를 기대하는 구태정치의 표본을 보여줬다"며 "소속 당원들의 편을 갈라 분열을 조장하고, 당원들을 볼모 삼겠다는 파렴치한 행위들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당의 지역조직을 선출직공직자들이 사조직화 하려는 의도를 수없이 목격한 바,  당 윤리규범을 해치면서까지 이미지를 훼손하고 당원들의 분열을 유도한 지역위원회 위원장은 즉각 사퇴하고 당 밖으로 나갈 것을 요구한다."며, "당의 결속과 이미지를 해치는 자들은 필요 없다. 즉각 탈당하라!"라고 규탄성명서를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역조직에서 평당원들이 문제를 삼고 있는 선출직공지기자들의 김종민 의원 지지선언은 중앙당에서 지난 3일자 공문을 통해 "당 소속 공직자와 당직자는 줄 세우기 등으로 당 분열을 조장하는 행위를 하여서는 아니 된다"며, "선출직공직자의 특정후보 공개지지는 당내 결속을 저해하고  향후 경선에서의 불공정 시비를 야기하여 경선의 후유증이 발생하는 등 총선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행위"라고 규정하며 이를 제지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