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V】 홍콩ㆍ마카오 오염존 지정 , 싱가포르는 후보....공항검색 강화.
상태바
【코로나V】 홍콩ㆍ마카오 오염존 지정 , 싱가포르는 후보....공항검색 강화.
  • 권오주 기자
  • 승인 2020.02.11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 권오주 기자]12일부터 홍콩과 마카오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약칭 코로나)오염지역으로 분류. 공항검색이 강화된다.

 또 확진자 45명이 발생한 싱가포르도 오염지역으로 추가 지정할 후보에 올렸다.

12일부터 홍콩과 마카오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약칭 코로나)오염지역으로 분류. 공항검색이 강화된다.인천공항의 코로나 바이러스 검역장면[사진=인천공항제공]
12일부터 홍콩과 마카오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약칭 코로나)오염지역으로 분류. 공항검색이 강화된다.인천공항의 코로나 바이러스 검역장면[사진=인천공항제공]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1일 질병관리본부 정례브리핑을 통해 “중국 본토 외 홍콩ㆍ마카오에 대해서도 12일 0시를 기해  코로나 오염지역으로 지정하여 검역을 강화할하겠다”고 밝혔다.

홍콩은 10일 기준 확진자가 36명, 사망자가 1명을 기록하는 등 지역사회 감염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마카오는 확진자가 10명으로, 인접한 광둥성에서 환자가 유입될 가능성이 높아 검역관리가 필요하다는 판단이 내려졌다.

12일부터 홍콩과 마카오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약칭 코로나)오염지역으로 분류. 공항검색이 강화된다.[사진=네이버 제공]
12일부터 홍콩과 마카오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약칭 코로나)오염지역으로 분류. 공항검색이 강화된다.[사진=네이버 제공]

 

정 본부장은 이와함께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된 국가 및 지역에 대한 여행이력 정보를 의료기관에 확대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행이력 정보가 제공되는 방문국은 8개국이다. 

이에따라 ▲11일에 홍콩ㆍ마카오ㆍ싱가포르ㆍ태국ㆍ베트남, ▲13일 일본, ▲17일 대만ㆍ말레이시아 순으로 정보가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