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획득 쾌거 
상태바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획득 쾌거 
  • 민은기 기자
  • 승인 2020.02.10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카데미상 수상 소감을 밝히는 봉준호 감독
아카데미상 수상 소감을 밝히는 봉준호 감독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9(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린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각본상, 감독상, 국제영화상 등 4개 부문의 트로피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특히 기생충은 외국어 영화로는 처음으로 작품상을 받은 것이어서 오스카 영화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는 평을 받고 있다.

한국 영화 역사상 아카데미 상에 도전해 후보에 지명된 것도 기생충이 처음이었다. 우리나라에서는 1962년 신상옥 감독의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를 시작으로 꾸준히 아카데미상에 도전해 왔다. 후보에 지명된 것도, 수상을 차지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오늘 시상식에는 봉준호 감독 뿐 아니라 송강호, 조여정, 최우식, 이선균, 박소담, 이정은, 한혜진, 박정훈 등 '기생충' 주요 배우들이 모두 참석했고, 이 영화 투자 제작사의 대표 자격으로 이미경 CJ그룹 부회장도 무대에 직접 올라 감사의 인사말을 했다.

아시아인으로 두 번 째로 감독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은 수상 소감에서 마틴 스코세이지, 쿠엔틴 타란티노 등 거장 감독들에게 존경을 표한다,“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잘라서 오 등분해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해 참석자들의 웃음을 터뜨리게 했다.

봉준호 감독은 이날 각본 작업을 함께한 한진원 작가와 함께 무대에 올라, "시나리오를 쓰는 것은 고독한 작업"이라면서 "국가를 대표해서 시나리오를 쓰는 것은 아니지만 이것은 한국의 첫 오스카로 감사를 표한다"며 트로피를 높이 들어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