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의 분석] 저들은 왜 저렇게 뻔뻔한가?
상태바
[진중권의 분석] 저들은 왜 저렇게 뻔뻔한가?
  • 세종경제신문 편집부
  • 승인 2020.01.30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잘못하고도 대드는게 문 정권 사람들의 공통성, 최강욱은 잡범 주제에 권세가 거의 대통령, 정경심은 자기가 구치소에 있는 이유가 검찰개혁 때문이라니..
정경심
정경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30일, "문재인 정권 사람들의 공통성은 잘못을 하고도 적반하장으로 대든다는데 있다"며 "그들은 이 사회의 건전한 시민들의 등처먹는 일을 하면서 그게 다 숭고한 대의(검찰개혁, 사법개혁 등)를 위한 것이라고 자기세뇌를 한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또, "(그들은) 운동권 출신이라  아직도 자기들이 숭고한 개혁질, 혁명질, 운동질을 하고 있다고 착각하고 있다"면서, "(그들은) 범죄를 운동으로 생각하니 죄를 짓고도 저렇게 떳떳할 수 있는 것이고, 나아가 그게 운동에 대한 탄압이라고 우길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다음은 진중권 페이스북의 관련 내용 전문(캡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