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네팔 안나푸르나 눈사태로 한국 교사 4명 실종.
상태바
【사회】네팔 안나푸르나 눈사태로 한국 교사 4명 실종.
  • 권오헌 기자
  • 승인 2020.01.1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7일 데우랄리 지역 눈사태… 9명 중 5명 대피.
-. 현지 악천후 계속 수색 난항
-. 정부, 신속대응팀 급파.
이은복 교육국장이 해외(네팔) 교육봉사단 사고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권오헌 기자
이은복 교육국장이 해외(네팔) 교육봉사단 사고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권오헌 기자

[세종경제=권오헌 기자]네팔 히말라야산맥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가 발생해 트래킹을 하던 한국인 4명이 실종됐다. 하지만 현지 기상 여건이 좋지 않아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종자들은 교육 봉사차 네팔을 찾은 충청남도교육청 소속 교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3일부터 25일까지 네팔 카트만두 일대로 교육 봉사활동을 떠난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11명으로 구성되었다.

네팔로 해외 교육봉사활동을 떠났던 한국인 4명이 눈사태로 연락이 두절됐다. 사진은 2017년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모습
네팔로 해외 교육봉사활동을 떠났던 한국인 4명이 눈사태로 연락이 두절됐다. 사진은 2017년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모습

이들 중 교사 9명(2명은 건강이 안좋아 숙소에 잔류)이 교육봉사활동 기간 중 네팔 학생들이 등교하지 않는 금요일과 주말을 이용해 현지 기상 사정이 좋아 가이드와 함께 인근지역 트레킹에 나섰다가 갑자기 변한 기상상태로 눈사태를 만난 것으로 확인 되었다.

현재 4명이 연락이 두절된 상태이며, 5명은 안전한 대피소(롯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됨. 현재 통신 상태가 원활하지 않아 추가 상황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네팔로 해외 교육봉사활동을 떠났던 한국인 4명이 눈사태로 연락이 두절됐다.
네팔로 해외 교육봉사활동을 떠났던 한국인 4명이 눈사태로 연락이 두절됐다.

현재 일부 언론에는 등반 중 사고로 보도되고 있으나, 일반 여행객들이 이용하는 트래킹 루트에 있는 2,630미터 지점의 시누아에 있는 숙소를 출발하여 3,200미터 지점의 데우랄리 지역에 도착할 예정이다.

충남교육청은 사고 상황 접수 2시간 후인 17일 오후 10시에 도교육청에 사고 상황본부를 설치하고 즉각 대응에 나섰다.

사고 접수 즉시, 가족들에게 연락하고, 외교부, 교육부, 충남도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하고 상황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이은복 교육국장이 해외(네팔) 교육봉사단 사고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권오헌 기자
이은복 교육국장이 해외(네팔) 교육봉사단 사고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권오헌 기자

현재는 외교부 해외안전지킴센터에 2명의 직원을 파견하여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중이다.

또한 현지로 충남교육청 교원인사과장 등 공무원 2명과 가족 6명 등이 인천공항에서 18일 오후 1시 25분에 상황 파악과 지원 등 외교부와 함께 현지 조치를 위해 출발했다.

실종된 4명은 모두 충남도교육청 소속 교사로 확인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