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한국당 공관위원장에 김형오... 황교안 "혁신으로 갈 것"
상태바
【4.15】한국당 공관위원장에 김형오... 황교안 "혁신으로 갈 것"
  • 신수용 대기자
  • 승인 2020.01.16 2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 = 신수용 대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오는  제21대 총선을 위한 공천관리위원장에 김형오 전 국회의장을 선임했다.

황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와관련, "한국당은 국민과 함께하는 공천을 위해 작년 국민 여러분들로부터 약 6000여 건 이상의 공관위원장 추천을 받았다"라며 "이후 공관위원장추천위원회를 구성해서 철저한 검증과 의견수렴 과정을 거쳤다"라고 설명했다.

황교안 당 대표 주재의 최고위원회의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실에서 열리고 있다[사진=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켑처]
황교안 당 대표 주재의 최고위원회의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실에서 열리고 있다[사진=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켑처]

김형오 전 의장 인선배경에 대해 황대표는 "국회의장을 맡아서 정파에 치우치지 않는 원칙과 소신의 국회를 이끄셨다"라며 "현재는 백범 김구 선생 기념사업회장으로 계시면서 자기희생 등 백범의 정신을 이어가고 계신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 당에 계시는 지도자로서는 혁신적으로 개혁적인 마인드를 가지신 분"이라며 "오늘 공천관리위원장 인선으로 혁신의 길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 공관위원장은 공정한 공천, 이기는 공천,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공천을 반드시 실천할 것"이라며 "지금 자유 우파 통합과정에 있지만, 공천으로 인한 잡음이 없도록 유념하겠다"라고 설명했다.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과의 통합됐을 경우  를 의식한 언급이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지난해 9월 5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자신의 기증자료 특별전 개막식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지난해 9월 5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자신의 기증자료 특별전 개막식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황 대표는 "추후 공천관리위원회 구성도 협의대상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통합에 참여하는 모든 분이 객관적인 공천이라고 판단할 수 있는 공천 기준과 룰을 함께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김형오 위원장께서 좋은 공천, 바른 공천을 해주실 것이라 생각한다"라며 "이를 통해 다음 총선에서 반드시 우리가 크게 이길 수 있도록 그렇게 노력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황대표는 '김형오 위원장을 직접 만난뒤 선임했느냐고 묻자 "그렇다. 충분히 소통했다"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