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 노조저지로 출근 못해
상태바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 노조저지로 출근 못해
  • 민은기 기자
  • 승인 2020.01.03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의 첫 출근이 노조의 저지로 무산됐다.

현 정부에서 청와대 경제수석을 지낸 윤 신임 기업은행장은 3일 오전 8시 반쯤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 도착해 출근을 시도했지만, 미리 대기하고 있던 노조의 저지로 10분만에 발길을 돌렸다.

기업은행 노조는 이날 아침 일찍부터 바리케이드로 정문을 봉쇄하고, 후문에서도 수십명이 대기하는 등 윤 신임 행장의 건물 진입에 대비했다. 노조원들은 윤 신임행장이 나타나자 “함량미달 낙한산 행장 물러나라”는 구호를 외쳤다.

윤 행장은 "함량 미달 낙하산이라고 말씀하셨지만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기업은행을) 열심히 해서 잘 키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2010년 이후 세 차례 연속 내부 출신이 행장을 맡아왔다. 윤 행장은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과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 국제통화기금(IMF) 상임이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사 등을 지낸 정통 경제관료 출신이다.

기업은행 노조는 그동안 내부 출신 은행장들의 실적이 좋았다며, 외부 관료 출신 행장은 은행 현장을 모른다는 이유로 윤 행장 임명을 반대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