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전차' 특별전 - 서울역사박물관
상태바
'서울의 전차' 특별전 - 서울역사박물관
  • 민은기 기자
  • 승인 2019.12.30 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차
전차

'서울의 전차' 특별전이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다. 2020년 3월29일까지 열리는 이번 특별전에서는 1899년부터 1968년까지 70년 동안 서울 시민의 발 역할을 했던 전차의 모든 것들을 볼 수 있다. 서울의 전차는 조선말 대한제국 고종 때인 1899년 5월 4일 동대문에서 서대문(돈의문)까지의 노선이 처음 개통됐다. 1943년까지 16개 노선에서 전차가 운행됐다. 전성기였던 1950~1960년대에는 72개 역에 200여대의 전차가 서울을 누볐다. 그러다가 1968년 서울시가 '자동차 중심도시'로 교통정책을 전환함에 따라 1968년 11월 29일 전차 운행이 전면 중단됐다.  (사진은 서울역사박물관 앞에 전시돼있는 서울에서 운행되던 전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