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수출 12개월 연속 하향세, 10년 만에 두 자릿수 감소 유력
상태바
【수출】수출 12개월 연속 하향세, 10년 만에 두 자릿수 감소 유력
  • 이은숙 기자
  • 승인 2019.12.01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 이은숙 기자] 2년 연속 수출 6,000억달러 달성 목표 달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11월까지의 올해 누적수출액은 4969억달러에 그쳤다.

12월 한달이 남아 있으나, 이기간 1000억달러 수출은 기적에 가깝다.

이에따라 10년만에 두자릿수의 수출 감소율을 기록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수출이 12개월째  마이너스(-)를 나타냈기 때문이다. 이런 분위기라면  올 수출은 2016년(-5.9%) 이후 3년 만의  최저 기록이 불가피해졌다.

2년 연속 수출 6,000억달러 달성 목표 달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11월까지의 올해 누적수출액은 4969억달러에 그쳤다.[사진=뉴스1]
2년 연속 수출 6,000억달러 달성 목표 달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11월까지의 올해 누적수출액은 4969억달러에 그쳤다.[사진=뉴스1]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공개한 통관 기준 11월 수출입동향에서 수출실적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4.3% 줄어든 441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를 구체적으로 보면 지난해 12월부터 계속된 하향세로 2015년 1월~2016년 7월까지 이어졌던 19개월 연속 수출 감소 이후 최장기간 뒷걸음이다.

또한  6월 이후 6개월 연속 두자릿수 감소이기도 하다.

그중에는  반도체(-30.8%), 디스플레(-23.4%), 2차전지(-17.7%), 섬유(-12.3%), 석유화학(-19.0%), 석유제품(-11.9%), 선박(-62.1%) 등의 수출 부진이 두드러졌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통관 기준 11월 수출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14.3% 줄어든 441억 달러로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12월부터 계속되고 있는 하향세로 2015년 1월~2016년 7월까지 이어졌던 19개월 연속 수출 감소 이후 최장기간 ‘뒷걸음’이다.

6월 이후로만 본다면 6개월 연속 두자릿수 감소이기도 하다. 품목별로는 반도체(-30.8%), 디스플레이(-23.4%), 2차전지(-17.7%), 섬유(-12.3%), 석유화학(-19.0%), 석유제품(-11.9%), 선박(-62.1%) 등의 수출 부진이 두드러졌다.


지역별로는 일본 수출이 24억1,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0.9% 줄었다. 수출 감소는 일본 내 수요 둔화에 따른 석유제품과 주요 거래처 업황 부진에 따른 자동차 품목 등에서 주로 이뤄졌다.

 산업부는 다만 내년부터 수출이 반등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수출 실적이 하향세이지만 최근 부진했던 컴퓨터 분야 수출이 23.5% 늘었고, 화장품(9.9%)과 바이오헬스(5.8%) 등 신수출 성장 품목의 상승세가 이어져 긍정적인 기류가 있기 때문이다.

수출 물량이 점차 느는 것도 수출 회복의 기대감을 높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