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한국당,'의원직 총사퇴'배수진?…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정면 대립
상태바
【정가】한국당,'의원직 총사퇴'배수진?…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정면 대립
  • 신수용 대기자
  • 승인 2019.11.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신수용 대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12일 패스트트랙에 오른  오른 검찰개혁법안을 다음 달 3일 이후 빠른 시일 내 본회의에 상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야가 합의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자체가 불법이므로 합의없이 여야 4당안을 처리한다면 의원직을 총사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과 멕시코 등을 방문하고 돌아온 문 의장은 귀국 즉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등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만났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을 갖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 의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사진=뉴스1]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을 갖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 의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사진=뉴스1]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패스트트랙에 오른 검찰개혁법안을 다음 달 3일 이후 빠른 시일 내 본회의에 상정할 것"이라며 여야 합의를 촉구했다.


하지만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애당초부터 잘못 세워진 불법적인 패스트트랙"이라며" 이 불법을 계속하겠다는 것에 대해 더이상 언급할 가치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협의 의사가 없다고 못 박았다.


여기에 한국당 재선 의원들은 "패스트트랙 법안이 통과되면 의원직을 총사퇴하는 것을 당론으로 채택하자"며 최후 통첩을 보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시한이 20일밖에 남지 않았다"라며 "한국당은 협상을 위한 대안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을 갖고 있다. 왼쪾부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 의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사진=뉴스1]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을 갖고 있다. 왼쪾부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 의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사진=뉴스1]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법이 정해놓은 패스트트랙 일정대로 법안을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선거법 개정안은 오는 27일, 공수처법 등 검찰개혁 법안은 12월 3일에 각각 본회의에 부의될 예정이다.

그러나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합의해 패스트트랙에 올린 지역구 225석, 비례대표 75석 안도 의석수 배정을 두고 각 당의 수 싸움이 치열해 본회의 통과가 불투명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