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노래비도 관리 못하는 울릉도
상태바
독도 노래비도 관리 못하는 울릉도
  • 최진 기자
  • 승인 2014.05.18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지 않는 <독도는 우리땅> 노래비



▲ 가사를 잘 읽을 수 없는 울릉도 도동항의 <독도는 우리땅> 노래비

 울릉도 도동항에 서있는 정광태가 부른 <독도는 우리땅> 노래비는 아무도 눈길을 주는 사람이 없었다. 노래비의 글씨가 거의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울릉도에 오는 관광객의 절반 가량은 독도 때문에 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것이다. 기왕에 노래비를 세웠으면 관리를 잘해야지 이처럼 방치해 두면 노래비를 세운 의미가 없다. 관광객이 날로 늘어나는 만큼 울릉도와 독도를 알리는데 있어 이같은 세심한 부분에도 더 신경을 써야 할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