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대전A건설사, 수십명의 직원이름으로 국회의원,시장후보에 쪼개기 후원...검찰 압수수색
상태바
【수사】대전A건설사, 수십명의 직원이름으로 국회의원,시장후보에 쪼개기 후원...검찰 압수수색
  • 이은숙 기자
  • 승인 2019.09.1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 이은숙 기자]대전의 A건설회사에 19일 아침 대전지검의 검사와 수사관들이 관련자료 확보를 위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은 대전시 선거관리위원회의 수사요청에 따라 A사에 대해 집중적인 자료확보에 나선 것이다. 

 검찰은 A사 임원실. 회장실. 사장실. 재무팀에  대한 전방위적 압수수색을  벌인것으로  봐 상당부분 혐의를  입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A건설사가 해당직원 수십명의 이름으로 현직 B국회의원과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C시장후보 선거캠프에 후원금을 낸 의혹을 밝히기 위해서다. 

[사진= 뉴스1]
[사진= 뉴스1]

이가운데는 이 건설회사 직원들이 특정 정치인들에게 후원금을 몰아준 사실이 파악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건설사 직원들은 1인당 100만원 넘게 후원한 것으로 보인다.

선관위는 그러나 이 과정에서 불법 행위기 이뤄진 정황은 포착하지 못했다. 


검찰은 건설사 직원들의 특정 정치인 집중 후원에 회사가 개입했는 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A사 수사및 압수수색과  관련,"구체적인 압수수색 장소와 확보할 자료 등을 확인해줄 수는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