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농업분야 최고의 장인(匠人)44명, 농업마이스터로 지정!
상태바
【논산】농업분야 최고의 장인(匠人)44명, 농업마이스터로 지정!
  • 권오헌 기자
  • 승인 2019.09.17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논산시 상월면 강영식씨 원예부문 농업마이스터로 선정
-. 최고의 농업기술 및 경영 방식을 전수할 전문농업경영인 선정
상월면 강영식씨
상월면 강영식씨

[세종경제=권오헌 기자]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농업분야 최고의 농업기술과 경영방식(know-how)을 보유한 전문농업경영인 44명을 ‘제4회 농업마이스터’로 선정 발표했다.

농업마이스터는 재배품목에 대한 전문기술과 지식, 경영능력 및 소양을 갖추고 농업경영․기술교육․상담(컨설팅)을 할 수 있는 농업분야 최고의 장인(匠人)으로, 농식품부에서 2013년부터 2년마다 엄격한 심사를 통해 선정․발표하고 있다.

논산시에서는 상월면 강영식(지정번호 2019-197호)씨가 원예부문 딸기품목으로 농업마이스터로 선정이 되었다.

강영식씨는 핵심 노하우 및 영농경력으로는 GAP 품질인증 보유, 현장실습교육장 지정 / 7년+친환경농산물 인증 등 종합적인 평가에서 최종 합격자 했다.

강영식씨는 “먼저 농업마이스터 선정이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비록 어려움 속에서 지금의 기술을 배우고 익혔지만, 나로 인해 많은 사람이 농업에 관심을 두고 농촌에 다시 돌아올 수 있다면 언제든지 어디라도 달려가 지식을 공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 시행된 「제4회 농업마이스터 지정시험」에는 전국에서 총 336명이 응시하였고, 응시자별로 농업마이스터로서 필요한 품위 및 자질(전문성, 교육능력, 경영실태 및 기술전수계획 등), 영농경력(15년이상) 및 현장 실사 등을 통해 총 22개 품목에서 44명이 최종 선정 되었다.

최종 합격자의 평균 영농경력은 21년이었으며, 품목 중에는 사과가 4명, 연령대는 50대가 19명, 지역별로는 경북이 11명, 응시인원대비 합격은 전북이 6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에는 청년농업인과 여성농업인의 참여가 두드러졌으며, 대표적인 사례로는 ‘시설채소’ 품목의 박성현 대표, ‘버섯’ 품목의 조재엽 대표, ‘참다래’ 품목의 이연옥 대표 및 ‘친환경채소’ 품목의 김경희 대표 등이 있다.

농업마이스터로 지정되면 농식품부와 각 지역에서 추진하는 각종 교육사업 등에 현장실습교수, 귀농․귀촌 및 후계농 지도자(멘토), 영농상담사(컨설턴트) 등으로 활동할 수 있으며, 농식품부로부터 ‘농업마이스터 지정서(농식품부 장관)’와 함께 농장에 부착하는 ‘현판’ 및 농업선진국의 국외연수 기회도 제공받게 된다.

* 농업마이스터 : 재배품목에 대한 전문기술과 지식, 경영능력 및 소양을 갖추고 농업경영․기술교육․상담(컨설팅)을 할 수 있는 자질이 있는 전문 농업경영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