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조국일가 수사 이제 시작이라는 검찰...5촌조카구속
상태바
【검찰】조국일가 수사 이제 시작이라는 검찰...5촌조카구속
  • 이은숙 기자
  • 승인 2019.09.17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이은숙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범동씨(36)가 16일 밤늦게 구속됐다.

조 장관을 둘러싼 일가에 대한 의혹을 수사해온 검찰로서는 조씨가  첫 구속이다.

검찰은 조씨의 구속을 계기로 수사는 이제 시작이라는 분위기라고 말하고 있다.

구속된 조씨는 이른바 '조국 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의 실질적 대표로 활동했던 인물로 그의 구속으로 앞으로 검찰 수사는 사모펀드에 투자한 조 장관 부부를 향하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밤 영장발부이유에서 "범죄 사실 중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의 키맨으로 지목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가 16일 새벽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사진=뉴스1]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의 키맨으로 지목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가 16일 새벽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사진=뉴스1]

 조씨는 검찰 수사가 시작되기 직전인 지난달 중순 출국한 뒤 해외에서 체류하다 지난 14일 인천국제 공항을 통해 귀국하다가 체포됐다.그는 코링크와 그 투자 기업 자금 50억원가량을 빼돌리고 증거 인멸을 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그중에도 코링크PE를 설립하는 데 조 장관 아내인 정경심씨 자금이 유입된 사실을 확인해 수사 중이다.

 조 장관은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2017∼2018년 아내 정씨가 사인 간 채권 8억원을 가지고 있다고 신고했다. 

이 중 3억원은 조 장관의 손아래 처남 정모씨가 빌려 코링크에 투자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최근 나머지 5억원은 5촌조가 조씨 아내에게 전달됐고, 그 중 2억5000만원이 코링크PE 설립 자금으로 쓰인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씨가 이를  인정해. 사실상 코링크PE가 정씨의 돈으로 세워졌는지 살펴보고 있다.
조 장관 부부와 두 자녀는 코링크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에 총 14억원을 투자했다고 보는 것이다.

이게 사실이라면 정씨가 본인 돈으로 세운 운용사를 이용해 펀드 투자를 한 셈이 되고, 이는 펀드 운용과 투자를 분리하도록 한 자본시장법 위반에 해당된다고 검찰은 보고있다. 검찰은 금명간 정씨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